온라인쇼핑에 ‘직격탄‘…6대 백화점 소비자 관심도 1년새 급감

뉴시스

입력 2020-01-21 14:07:00 수정 2020-01-21 14:07: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6대 백화점관련 SNS 등 온라인 정보량 전년대비 14.% 감소
호감도도 6곳 모두 떨어져...신세계百 긍정률 하락폭 가장 커



백화점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눈에 띄게 식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편리하고 저렴한 온라인 쇼핑으로 기울면서 백화점과 관련한 정보 검색량이 현격히 줄어들었다.

21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이 국내 주요 백화점에 대한 온라인 정보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10~12월 백화점에 대한 온라인 총 정보량(소비자 관심도)이 55만1922건으로 전년 동기대비 14.5% 감소했다. 이번 조사는 뉴스, 커뮤니티, 블로그, 카페,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 미디어 및 SNS 채널은 물론 기업과 정부 등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정보량 순위는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톱3에 들었고 갤러리아백화점, NC백화점, AK플라자 순이었다. 특히 신세계백화점은 총정보량이 10만건 이하로 떨어져 하락폭이 가장 컸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유일하게 정보량이 6.29% 늘었다.


백화점업계에 대한 소비자 호감도도 떨어졌다.

백화점업계 전체 긍정률은 2018년 4분기엔 68.9%였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53.49%로 무려 15.5%포인트나 하락했다.

반면 부정률은 2018년 4분기 4.21%였으나 지난해 4분기엔 6.60%로 2.4%포인트 상승했다. 백분율로는 56.76%나 급등한 셈이다. 포스팅에 긍정어나 부정어가 포함되지 않은 중립률은 26.81%에서 39.91%로 13.10%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소비자들이 백화점업계에 대해 유보적이거나 관망하는 자세로 돌아섰다는 의미다.

백화점별로는 2018년 4분기엔 NC백화점이 75.8% 긍정률로 최고치였다. AK플라자 (73.8%)와 롯데백화점(70.8%)도 높은 긍정률을 보였다. 그러나 1년만에 상황은 반전돼 6대 백화점 모두 긍정률이 50~60%대로 내려앉았다. 특히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17.67포인트나 떨어져 하락폭이 6개 백화점 중 가장 컸다.

연구소 관계자는 “백화점 업계에 대한 온라인 정보량 감소는 매장 방문이 줄어서라기보다 온라인 쇼핑몰에 대한 관심도 폭증으로 인한 상대적 소외 현상”이라면서 “중국 여행객 복귀 등으로 인해 정보 감소가 아직까지는 큰 매출 타격으로 이어지지 않겠지만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줄어든다면 매출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