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 분사해 쿠팡 추격 따돌린다?…네이버 “사실무근” 반박

뉴스1

입력 2020-01-20 16:59:00 수정 2020-01-20 16:59: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2018.7.5/뉴스1 © News1

네이버가 ‘네이버쇼핑’ 분사를 추진한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20일 오전 한 매체는 네이버쇼핑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네이버쇼핑이 분사한다”며 “네이버쇼핑 자회사 신설 안건을 골자로 한 임시주주총회를 조만간 개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네이버 쇼핑 분사 및 분사를 위한 임시주주총회 개최를 검토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해당 기사에 언급된 ‘분사를 앞두고 쇼핑 기획 및 개발분야 인력 두 자릿 수 충원을 진행 중에 있다’는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네이버 측은 “각 서비스의 사업 및 운영에 필요한 인재를 당사 내 채용 페이지를 통해 상시 채용해오고 있다”며 “기사에 나온 커머스 인력 충원 역시 작년 하반기부터 네이버 쇼핑 사업에 필요한 인력을 채용하기 위해 공고를 낸 것으로 분사와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 ‘업계에서 네이버쇼핑이 향후 물류센터를 매입해 물건을 직접 판매하는 직매 유통에 뛰어들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