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反화웨이 동참” 통신업계에 요청

한기재 기자 , 황태호 기자

입력 2019-11-08 03:00:00 수정 2019-11-0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방한 크래치 美국무부 경제차관… “미국은 화웨이 장비 절대 용납못해”
황창규 KT회장 등과 만찬서 밝혀… 美, 中견제 印太전략 동참도 압박


이태호 외교부 2차관(오른쪽)과 키스 크래치 미 국무부 경제차관이 7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3차 한미 민관합동 경제포럼 개회식’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왼쪽은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뉴스1
한국을 방문한 키스 크래치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이 6일 주한 미국대사관에서 열린 만찬에서 황창규 KT 회장, SK텔레콤 임원을 초청해 미국의 반(反)화웨이 정책을 설명하며 동참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래치 차관은 이날 CJ 등 미국에 투자하고 있는 국내 대기업 관계자들에게 미국의 친기업 정책을 설명하면서 황 회장 등에게 “미국은 화웨이 장비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회장은 이에 대해 “통신 보안은 각별히 유의해 보고 있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이 같은 반화웨이 정책 동참 요구는 화웨이가 최근 LG유플러스는 물론이고 KT, SK텔레콤과도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 공급을 논의 중이라고 밝힌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크래치 차관은 7일 “중국은 미국의 가치에 적대적이고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며 “한미 관계를 한 단계 발전시켜서 경제 안보를 확보하는 데 노력해야 한다”고도 했다. 중국 주도로 한국 등이 참여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타결된 가운데 중국을 강하게 비판하며 한국이 인도태평양 전략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압박한 것이다.


크래치 차관은 이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3차 한미 민관경제포럼’에서 “중국은 미국 한국 등의 제조업과 하이테크 기반을 무너뜨리고 있다. 이는 대규모 지식재산권 침해로 인해 이뤄지고 있다”며 “중국 공산당은 미국과 그 가치에 대해 적대적이다. 미국과 동맹국이 중국을 있는 그대로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 등 한국 고위 당국자가 듣고 있는 자리에서 “중국이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를 위협하는 중”이라며 수위 높은 공개적인 중국 비판에 나선 것이다.

그는 이어 “신남방정책과 인도태평양 전략이 이 지역 국가들을 강력하고 독립적으로 만들 것”이라며 “한미 양국은 인권수호와 경제자유화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기재 record@donga.com·황태호 기자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