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에도… 작년 신규 벤처펀드 10조원 첫 돌파

신동진 기자

입력 2023-01-20 03:00:00 수정 2023-01-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민간 비중 40%, 모태 자펀드 추월

지난해 국내 신규 벤처투자조합(벤처펀드) 결성액이 사상 처음 10조 원을 넘었다. 순수 민간펀드 비중(40%)이 정부 모태펀드 출자를 받은 펀드 비중(36%)을 역전하면서 벤처투자 시장이 민간 위주로 재편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19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벤처펀드 신규 결성액은 10조7286억 원으로 전년보다 1조2308억 원(13.0%) 증가했다.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3고(高)’ 위기에도 이미 약정된 자금 유입과 벤처캐피털(VC)의 출자자 모집으로 지난해 1분기(1∼3월)부터 지난해 3분기까지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나타냈다. 전년보다 유일하게 감소한 지난해 4분기에도 3조5000억 원이 넘는 펀드가 새로 결성됐다.

정책자금 출자없이 순수 민간자금으로 결성된 벤처펀드(4조3651억 원)는 지난해보다 1조 원 가까이 늘면서 처음으로 모태 자펀드(3조8572억 원)를 넘어섰다. 가장 많이 출자한 민간부문은 ‘금융기관’으로 출자액은 2021년 대비 6921억 원(40%) 증가한 2조4255억 원이었다. 그간 민간투자의 약점으로 지적돼 온 대형펀드 결성액도 크게 늘었다. 1000억 원 이상 결성된 순수 민간 대형펀드(1조3917억 원)는 2021년 대비 117% 증가하면서 전체 1000억 원 이상 펀드결성액 증가율(46%)보다 2배 이상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