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설 앞두고 소·돼지고기 공급 약 1.5배 늘린다

뉴시스

입력 2022-01-21 15:03:00 수정 2022-01-21 15:04: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부가 설 명절을 앞두고 소·돼지고기 공급 물량을 지난해보다 1.5배가량 늘리기로 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21일 오후 충남 소재 축산물 공판장과 천안 중앙시장을 방문해 설 성수품 수급 동향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주요 설 성수품인 소·돼지고기의 경우 설을 앞두고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며 “이를 감안해 소고기는 지난해 설 대비 43.8% 많은 1만8700t을, 돼지고기는 51.0% 많은 6만7200t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소·돼지 도축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수료도 정부가 부담하기로 했다. 설 전에 도축 예정 물량을 조기 공급하기 위한 조치다.

정부는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한우 암소 약 9000마리에 대한 마리당 도축 수수료를 마리당 15만원씩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돼지 약 4만 마리에 대한 마리당 상장·도축 수수료를 17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최대 2만원씩 지원한다.

지난 5일 ‘설 민생안정대책’ 발표 이후 지난 20일까지 누적 기준 소고기는 1만8000t, 돼지고기는 4만3100t을 공급해 당초 계획(5만t)을 120%가량 넘겼다.

같은 기간 소고기와 돼지고기 가격은 5119원(한우 설도, 100g), 2318원(삼겹살, 100g)으로 0.7%, 7.3% 하락했다.

정부는 소·돼지고기 이외에 16대 설 성수품에 대한 수급 관리도 병행하고 있다. 지난 10~20일 기준 16대 성수품 공급 실적은 13만8000t으로 당초 계획(12만2000t)을 113% 달성했다.

이 차관은 “16개 성수품에 쌀을 포함한 17개 품목 중 15개 품목 가격이 지난 5일에 비해 하락했다”며 “설 물가가 서민 생활과 직결되는 만큼 정부는 남은 기간 동안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설 성수품 공급이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계속해서 점검하고 세심히 챙겨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