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정부 출범후 서울 아파트 증여 비중 3배 넘게 늘어

김호경 기자

입력 2021-07-22 03:00:00 수정 2021-07-22 03:54: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4.5%→14.2%… 서초-송파-강동구순

서울 아파트 거래량 중 증여 비중이 현 정부 들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의 서울 아파트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서울 아파트 거래 중 증여가 14.2%를 차지했다. 현 정부가 출범한 2017년 4.5%에서 9.7%포인트 높아졌다. 보유세 부담이 늘어난 다주택자들이 집값이 더 오를 것으로 보고 양도소득세를 물고 팔기보다 증여를 택한 것으로 보인다.

증여 비중은 고가 아파트가 많은 서초구(26.8%), 송파구(25.4%), 강동구(22.7%) 순으로 높았다. 이런 추세는 올 들어 서울 외곽으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해 12.4%였던 노원구 증여 비중이 올해 1∼5월 평균 18.2%로 급증했다. 김 의원은 “현 정부 들어 ‘부(富)의 대물림’이 심화되고 있다”며 “세제 및 대출규제 완화 등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