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에 10명 중 6명 업무 비대면으로 전환

뉴시스

입력 2020-06-29 11:30:00 수정 2020-06-29 11:30: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응답자 66.5% 비대면으로…64.2% '만족'
핵심역량은 절반이 '디지털숙련도' 응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10명 중 약 6명이 회의나 보고 등 업무를 비대면으로 바꿔 진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멀티캠퍼스가 서울대 산업인력개발학 이찬 교수와 국내 직장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시대 업무 경험 변화 및 필요역량 요구’를 주제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6.5%가 회의나 보고 등 업무협업 방식을 대면에서 비대면으로 바꿨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동료와 원격이나 온라인 등 비대면 방식의 협업이 잘 이뤄졌는가’ 질문에는 응답자 64.2%가 ‘만족’을 선택했다.


비대면 방식의 업무는 직장인의 역량 강화분야에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인재개발 담당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근무 때 가장 핵심적으로 요구하는 임직원 역량이 무엇인가’라고 묻자 응답자의 55.1%(중복 가능)가 ‘디지털 숙련도’를 꼽았다.

이 밖에 응답은 ▲유연한 사고(50.6%) ▲데이터 활용(33.5%) ▲학습 민첩성(26.1%) ▲신기술 이해(23.3%) ▲창의적 혁신(15.9%) 순이다.

윤주일 멀티캠퍼스 홍보마케팅팀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와 비대면 회의 등 일하는 방식이 변화하고 있다”며 “기업의 업무효율을 높이고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조직 내부 직원들의 역량을 빠르게 혁신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이번 설문은 지난 6월1일부터 9일까지 국내 기업 및 기관 직장인 17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