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DLF 기사회생…이달 만기 원금 100% 회복

뉴스1

입력 2019-11-08 12:10:00 수정 2019-11-08 12:10: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News1

지난 9월 원금 전액 손실이 났던 우리은행의 주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가 기사회생하고 있다. 독일 10년물 국채 금리가 반등하면서 이달 만기 도래하는 독일 국채금리 연계 DLF는 오히려 소폭이나마 수익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8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이달 12일과 19일 각각 만기가 돌아오는 ‘KB 독일 금리연계 전문투자형 사모증권 투자신탁 제6호[DLS-파생형]’와 ‘유경 독일금리연계 전문사모증권투자신탁 제w-6호[DLS-파생형]’의 원금이 7일 기준으로 모두 회복됐다. 두 펀드의 원금은 각각 113억원과 192억원으로 총 305억원이다.

한국은행의 ‘금리 및 환율동향’과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독일 10년물 국채 금리는 -0.29% 수준이다. 이는 지난 9월 30일 -0.57%에서 0.28%p 오른 수준이다.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과 브렉시트 재협상 합의 등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의 위험자산 투자심리가 개선된 게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독일 10년물 국채 금리가 이 수준을 유지하면 두 펀드는 모두 원금을 지키게 된다. 지난 7일 기준으로 이들 상품은 확정금리(쿠폰금리) 명목과 자산운용 잔액 변화로 인한 수수료 등으로 원금의 2.2~2.3%가 고객에게 돌아간다.

이들 DLF는 독일 10년물 국채 금리가 -0.30%를 기점으로 1bp(0.01%p)씩 떨어질 때마다 약 3%가량씩 손실이 발생하는 구조다. 독일 10년물 금리가 -0.29%까지 올라와 손실을 피하게 됐다.

앞서 이달 만기가 확정된 DLF도 Δ1일 손실률 -35.0% Δ11일 -2.9% 등으로 가파르게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손실 규모가 컸던 지난 9~10월과 대비된다. 지난 9월 26일 만기 도래한 ‘KB 독일 금리연계 전문투자형 사모증권 투자신탁 제7호(DLS-파생형)’는 사실상 원금 전액이 날아간 98.1% 손실률을 기록했다. 지난달 만기 도래분의 경우 Δ1일 손실률 91.7% Δ10일 손실률 73.0% Δ15일 손실률 54.35% Δ28일 손실률 40.4% 등이었다.

DLF 사태로 홍역을 치렀던 우리은행은 안도의 한숨을 쉬는 분위기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향후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 조정결성시 원만하고 적극적인 사태 해결과 신속한 피해 보상 노력 및 재발 방지를 위해 자산관리체계를 지속적으로 혁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9월 우리은행은 직원들의 핵심성과지표(KPI)를 전면 개편하기로 했다. 또 불완전판매 방지, 고객 선택권 강화를 위해 투자숙려제도와 고객 철회제도 신설을 검토 중이다. 투자 숙려제도는 사모펀드 고객이 모집 종료일 2일 전까지 투자의사를 숙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고객 철회제도는 펀드 매수체결 후 15영업일 이내 고객의 이의제기나 은행의 자체 점검을 통해 불완전판매로 확인될 경우 고객피해 구제를 강화하는 내용이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