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과열지구 아파트 당첨가점 평균 ‘50점’…세종 55·서울 48

뉴시스

입력 2019-07-11 10:26:00 수정 2019-07-11 10:27: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올 상반기 최고 당첨 커트라인 82점, 송파위례리슈빌퍼스트클래스


투기과열지구의 당첨가점 평균이 50점으로 비(非)투기과열지구(20점)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는 11일 금융결제원의 올해 상반기 아파트 당첨가점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청약가점이 50점 이상 되려면 무주택기간과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9년 이상이어야 한다. 배우자와 자녀 2명을 부양가족으로 둔 세대주 기준이다.

투기과열지구의 지역별 당첨가점 평균은 세종(55점), 경기(51점), 대구 수성구(51점), 서울(48점)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당첨가점 평균이 상대적으로 낮은 이유는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한 9억원 초과 분양단지가 많아 청약 진입장벽이 높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올해 상반기 투기과열지구에서 당첨가점 커트라인이 가장 높은 아파트는 위례신도시의 ‘송파위례리슈빌퍼스트클래스’로 조사됐다. 이 단지의 당첨가점 평균은 72점으로 전용 105㎡T의 경우 당첨 커트라인은 만점(84점)에 가까운 82점이다.

당첨가점이 가장 낮은 아파트는 서울 광진구 ‘e편한세상광진그랜드파크’로 나타났다. 이 단지의 당첨가점 평균은 22점이고, 일부 주택형은 미달됐다. 중도금 대출이 불가한 고분양가로 진입장벽을 높인 것이 미분양의 원인으로 분석됐다.

한편 올 하반기 투기과열지구에서는 3만6625가구가 분양될 전망이다. 작년 하반기 1만5443가구 분양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분양물량은 서울이 2만7865가구로 가장 많고 세종이 817가구로 가장 적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