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어 주세요!"..자신을 아기라고 생각하는 대형견의 묵직한 애교

노트펫

입력 2020-01-29 13:06:38 수정 2020-01-29 13:07: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큰 덩치에도 불구하고 주인에게 업어달라고 조르는 대형견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아직도 자신을 아기라고 생각하는 세인트 버나드 미다스(Midas)를 소개했다.


미국 시카고에서 살고 있는 2살 된 세인트 버나드 미다스는 큰 덩치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아기라고 생각한다.

녀석이 가장 좋아하는 것은 바로 주인의 등에 업히는 것이다.

미다스가 어릴 때 종종 업어줬다는 주인은 끊임없이 조르는 녀석을 위해 큰 마음 먹고 어부바를 해준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Midas The Saint Bernard(@saint.in.the.city)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9 4월 27 12:24오후 PDT

하지만 녀석의 묵직한 무게감에 허리는 90도로 굽고 다리가 부들부들 떨린다.

결국 몇 걸음 못가 녀석을 바닥에 내려주게 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다스는 끊임없이 어부바를 해달라며 주인을 졸랐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허리 조심하세요", "다리 후들거리는 것을 보니까 내가 다 힘들다", "강아지들은 나이를 먹어도, 몸무게가 늘어도 여전히 아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대형견인 세인트 버나드의 몸무게는 60~90kg까지 나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