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 전립선암 검진 ‘경험無’

뉴시스

입력 2019-09-18 10:21:00 수정 2019-09-18 10:21: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600명 대상 전립선암 인식조사 결과
미검진 이유 1위 '증상이 없어서'
초기 증상 없는 전립선암 놓칠 수 있어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8명이 전립선암 검진을 한 번도 받아본 적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대한비뇨의학재단과 대한비뇨기종양학회는 전립선암 인식 증진을 위한 ‘블루리본 캠페인’의 일환으로 국내 40대 이상 남성 600명을 대상으로 전립선암 발생과 검진에 대한 인식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전립선암 고위험군에 속하는 40대 이상 남성의 검진 경험이 적고, 검진에 대한 인지가 부족했다.


전립선암은 급속한 고령화와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남성암 중 유일하게 증가세를 보이는 암이다. 2016년 간암을 제치고 우리나라 남성에게 네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 됐다.

응답자 중 83.3%(500명)는 전립선암 검진 경험을 한 번도 받은 적 없었다. 3명 중 1명은 전립선암 검진 방법에 대해 전혀 모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검진을 받지 않은 이유는 ▲전립선암 증상이 없어서(61.8%) ▲건강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31.2%) ▲국가암검진에 포함됐다고 생각했기 때문(27.2%)이었다.

응답자의 절반은(50.2%) ‘자신에게 전립선암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다. 이유는 가족력이 없고(26.2%), 비뇨기 질환이 없기 때문(21.9%)이었다.

전립선암의 선별검사법인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에 대해서도 응답자 중 9.7%(58명)만이 인지하고 있었다. PSA검사는 간단한 혈액 검사를 통해 전립선암 여부를 판단할 수 있어 조기 발견에 주로 사용되는 검사법이다.

응답자의 63.8%(383명)는 PSA검사 비용을 실제 비용인 1만원대보다 높다고 생각하고 있어, 검진 활성화를 위한 인식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립선암은 국가암검진(위·유방·자궁경부암·간암·대장암·폐암)에 포함돼 있지 않으나, 35%는 포함돼 있다고 생각했다.

응답자 중 97.7%(586명)는 관련 정보 제공 후 전립선암 국가암검진 대상에 포함할 것을 희망했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 전성수 회장(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은 “전립선암이 남성암 중 유일하게 증가세를 보이는 가운데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전립선암의 조기검진에 대한 인식 개선에 많은 노력이 필요함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전립선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생존율이 높고 선택할 수 있는 치료방법이 다양하기 때문에 50대 이상 남성이라면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