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그룹, 中 최대 규모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 협약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1-21 18:52:00 수정 2020-01-21 19:08: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중국 후베이성 및 우한시 정부와 업무협약
중국 정부 지원 하에 세계 2위 규모 의약품 시장 직접 진출
현지 최대 규모 12만 리터급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건설
셀트리온그룹, 5년간 6000억 원 투입


셀트리온그룹이 본격적으로 중국 시장 공략에 착수했다.

셀트리온그룹은 지난 20일(현지 시간) 중국 중부 최대 도시 우한(Wuhan)시에서 후베이성 정부와 우한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국 우한시는 300여개 제약바이오 연구·개발(R&D)센터와 기업이 자리해 현지 바이오산업 전진 기지로 급부상 중인 지역이다. 후베이성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제품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한 플랫폼 등이 잘 구축돼 있다.


셀트리온그룹은 후베이성 및 우한시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중국 내 최대 규모인 12만 리터급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 건설에 나선다. 중국 공장에서는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 뿐 아니라 현지 내수 시장 공급을 위한 대규모 CMO 사업도 전개할 예정이다. 중국 내 의약품 판매를 위한 직판망 구축도 추진한다.

오는 2025년까지 5년간 설비투자에만 약 6000억 원 이상을 투입할 계획으로 투자재원 등은 그룹 자체 현금보유고와 외부 투자유치로 마련할 예정이다. 셀트리온그룹은 이번 투자계약 체결로 설립하는 법인을 통해 향후 설비투자 뿐 아니라 제품개발에도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지난 2017년 이후 중국 국가의료보험(NRDL)에 바이오의약품이 대거 등재됐다. 케미컬의약품에 이어 바이오의약품도 조만간 중국 국가집중입찰제도에 포함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큰 폭의 성장이 예상된다.

셀트리온그룹은 이러한 정책 기조 및 환경 변화에 따라 글로벌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비롯해 추가로 개발하는 제품까지 지속적으로 중국에 출시해 우한법인을 글로벌 수준 바이오기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생산시설 건설을 위한 부지를 최종 선정했으며 오는 상반기 중 기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기우성 셀트리온 부회장은 “중국은 고품질 의약품 수요가 많고 세계에서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시장”이라며 “셀트리온그룹이 중국시장에 직접 진출하는 만큼 세계적인 수준의 바이오의약품을 중국 환자들에게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시장 진출을 바탕으로 셀트리온그룹이 제2의 도약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마궈창 후베이성 위원회 부서기 겸 서기는 “우한시는 지난 2002년 설립 후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선도기업으로 성장한 셀트리온의 우수한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준을 준수하는 대규모 공장을 유치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셀트리온과 손잡고 우한을 중국 내 최고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기지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