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마시면 능률 오른다? 틀린 말 아니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5-26 12:00:00 수정 2022-05-26 12: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인지 기능 높여준다는 연구 결과 나와

ⓒ게티이미지뱅크

커피를 마시면 뇌 부위 간 기능적 연결을 재정비하면서 인지 기능을 높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공부하기 전이나 회사 출근 후에 마시는 커피 한 잔이 실제로 학업·업무 능률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영국의 과학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따르면 고려대와 성균관대 합동연구진은 카페인이 함유된 커피가 인지 기능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실험했다.

참가자 21명은 정확한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실험 전 24시간 동안 카페인이 든 음료나 약 등을 복용하지 않았다. 이후 이들은 카페인이 든 캔 커피를 마셨다. 실험 전·후 두 차례에 걸쳐 집중력과 작업 기억력, 집행 기능 등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커피를 마시고 30분 만에 신경학적 결과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카페인이 주의력과 작업 기억력, 인지력 등을 증가시키는 데 도움이 됐다는 설명이다. 카페인으로 인해 뇌의 각 부분이 더 효율적으로 소통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커피는 하루에 2~3잔 마시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은 많이 알려졌다. 커피가 파킨슨병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 논문이 국내에서 나오기도 했다. 또 커피 원두를 오래 볶을수록 치매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캐나다 크렘빌뇌연구소 연구팀의 실험 결과도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