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중 미세먼지 노출땐, 아이 키-체중 저하

김소민 기자 , 강은지 기자

입력 2021-09-14 03:00:00 수정 2021-09-14 16:06:5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립보건硏 아동 440명 추적 연구


임신부가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에 노출될 경우 신생아 체중과 신장이 저하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여자아이는 5세까지 지속적인 성장 저하를 겪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임신 중 초미세먼지 노출로 성장 저하”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홍수종 울산대 의대 교수팀(소아과)이 수행 중인 ‘소아 호흡기·알레르기 질환 장기추적’ 연구를 통해 초미세먼지와 어린이 성장의 연관성이 확인됐다고 13일 밝혔다.

연구진은 2007∼2015년 신장과 체중 등의 자료를 수집한 5세 아동 440명을 대상으로 성장과 초미세먼지 노출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아동의 1, 3, 5세 때의 신장 및 체중 수치를 임신 당시 어머니의 거주지 초미세먼지 농도와 비교하는 방식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임신 중기(임신 후 14∼26주) 초미세먼지 노출 농도가 높으면, 노출 농도가 낮은 경우에 비해 출생아 체중 저하 위험도가 1.28배 높았다. 특히 여자아이는 출생 때는 물론 5세가 될 때까지도 성장 저하 현상이 나타났다. 연구진은 그 원인으로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유전자(ARRDC3)가 초미세먼지 노출로 ‘메틸화’된 것을 꼽았다. 메틸화는 세포가 정상 기능을 하는 데 꼭 필요한 효소 반응이다. 다만 메틸화가 과도하게 진행되면 신체에 문제가 생긴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고농도 초미세먼지에 노출되고 출생 당시 체중이 평균 미만인 여아는 정상군과 비교하면 메틸화 증가 현상이 나타났다. 저체중 상태의 5세 여아 마찬가지였다. 연구진은 남아에 비해 여아가 더 많은 영향을 받은 이유에 대해서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홍 교수는 “이 연구는 동일 집단을 대상으로 하는 장기추적 연구”라며 “앞으로 3, 4년 후에는 초미세먼지 노출이 초등학생, 사춘기 아이들의 키 성장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이달 중 환경과학 분야의 국제 학술지인 ‘환경 연구(Environmental Research)’에 게재될 예정이다.

○ 임신 중 KF 마스크 꼭 써야
초미세먼지는 입자 지름이 2.5μm(마이크로미터·1μm는 100만분의 1m) 이하다. 머리카락 지름(약 60μm)의 약 30분의 1 수준이다. 입자가 작다 보니 먼지가 코나 기도에서 걸러지지 않고 그대로 폐에 흡수된다. 특히 초미세먼지 대부분은 대기오염 물질로 이뤄져 있다. 이 때문에 오래 노출되면 기침이 잦아지고 천식, 호흡기, 심혈관계 질환이 생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13년 초미세먼지를 1군 발암물질로 지정했다.

환경부 등에 따르면 임신부는 임신 중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으면 외부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또 외출 시 초미세먼지를 막는 보건용 마스크를 꼭 써야 한다. 실내에서도 초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바닥을 자주 닦고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임신 기간의 고농도 초미세먼지 노출이 아이의 출생 시 체중과 키 외에 출생 이후 성장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임신 기간에는 임신부와 가족들이 초미세먼지 농도 변화에 관심을 가지고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