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고온에 매미나방 극성..경기도 경계 경보 발령

노트펫

입력 2020-06-28 12:10:56 수정 2020-06-28 12:11:3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경기도 27개 시군 여의도 5배 면적에서 매미나방 유충 발생

6월말부터 성충 극성 부릴듯

[노트펫] 경기도가 매미나방 경계 경보를 발령하고, 방제활동에 총력전을 펼치키로 했다.


경기도는 지난 겨울철 이상 고온 현상으로 매미나방 발생이 급증했다며 매미나방 발생예보를 '경계' 단계로 발령하고, 방제활동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28일 밝혔다.

매미나방 성충은 날개를 편 길이가 41~93mm로 전체적으로 회갈색을 띠고 4개의 담흑색 가로띠를 갖고 있다. 잎을 먹는 식엽성 해충으로 나무를 고사시키지는 않지만 유충이 잎을 갉아먹어 수목에 큰 피해를 입힌다.

또 유충의 털이나 성충의 인편(비늘 같은 형태의 가루)은 사람에게도 두드러기나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다. 도심지에서는 불빛에 모여든 매미나방 때문에 주민들에게 혐오감을 일으킬 수 있다.

경기도는 현재까지 도내 27개 시·군에서 여의도 면적의 5배에 해당하는 1473ha의 산림·녹지에서 매미나방 유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전국적으로는 10개 시·도 89개 시·군·구에서 6183ha의 산림과 녹지에서 매미나방 유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번주부터 2, 3주간 매미나방이 극성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올해 매미나방의 번데기에서 성충으로 변하는 우화시기를 예측한 결과, 매미나방 성충의 우화율은 6월 말 10%, 7월 초 50% 가량 집중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경기도는 이에 따라 산림청, 시군 등 관계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매미나방 방제 활동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우선 매미나방의 번데기와 성충을 직접 채집하거나 물대포 등을 활용해 제거한다. 번데기와 성충은 농약살포 효과가 미미하고 주민이나 다른 곤충에 2차 피해를 발생시킬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농약사용은 지양하기로 했다.

또 매미나방을 유인하기 위하여 페로몬과 유아등을 이용한 페로몬 포충기를 도심권 생활 권역 등을 중심으로 곳곳에 설치해 매미나방을 유인해 제거하는 방식을 추진하고, 향후 매미나방 발생밀도를 줄이기 위해 알덩어리를 적극적으로 제거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성규 산림과장은 "매미나방의 피해는 매년 있었지만 따뜻한 겨울로 인해 2~3년 사이에 밀도가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페로몬과 유아등을 이용하는 등 다각적인 친환경 방법으로 매미나방 방제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