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힘 주는 색으로 일상을 칠해보세요

홍은심 기자

입력 2022-01-26 03:00:00 수정 2022-01-2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컬러세러피
주황은 안정, 초록은 자신감 등
색, 우리에게 심리적 영향 미쳐


김민경 대표의 ‘Mask―Freedom’. 다양한 색을 활용해 희망의 메세지를 주는 작품이다. 한국케엠케색채연구소 제공

우리는 색으로 메시지를 전하기도 하고 색에서 위안을 얻기도 한다. 색이 주는 감정은 다양하다.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됐다. 행복을 주는 색으로 일상을 칠해보자.

‘컬러세러피’는 색이 심리적으로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바탕으로 컨디션을 조절하는 것이다. 스트레스 해소, 자신감 회복, 우울감 치유 등의 역할을 하는 색은 삶의 에너지를 채우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실제로 우리는 평소 좋아하는 색의 옷을 입고 편안함을 주는 색으로 공간을 꾸미는 등 각자의 방식으로 색의 아름다움을 즐긴다. 김민경 한국케엠케색채연구소 대표는 “주황색, 초록색, 노란색, 핑크색은 따뜻하고 달콤한 느낌을 주는 색”이라며 “여기에 흰색이 어우러지면 시야가 편해지면서 부드러움과 행복감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주황색은 심리적 안정에 도움이 된다. 편안하면서도 자신감과 용기가 필요하다면 초록색을 선택하는 게 좋다. 노란색은 자존감을 높여준다. 우울감을 자주 느끼는 사람에겐 분홍색을 추천한다. 김 대표는 “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이라면 아쿠아그린 등 흰색과 초록색이 들어간 작은 소품을 책상 위에 올려두는 것도 좋다”고 조언했다.

한편 색채 전문가인 김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필수품인 마스크가 우주 공간으로 빠져나가는 모습을 도형과 단어, 색채로 표현한 작품으로 IADA Award Post-Mask 2021 국제초대전에서 ‘최고 작품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는 작품에서 도형마다 색을 입혀 의미를 부여했다. 그린 컬러는 명도와 채도를 달리해가며 늘 같을 수 없는 우리의 환경을 나타냈다. 이 밖에 옐로는 미래의 희망이자 회상을, 핑크는 우리 주변에 존재하는 세균, 퍼플은 각종 변이 바이러스, 바탕의 블루는 공기, 화이트는 백신을 각각 의미한다.

김 대표는 “작품에서 ‘마스크 프리덤’(Mask Freedom)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로드맵을 만들며 활기찬 일상과 행복한 세상이 다가오기를 기원하는 내용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홍은심 기자 hongeuns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