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DWP708’ EGF 크림제 임상 2상 계획 승인… “암 환자 피부 부작용 개선 기대”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2-01-20 16:14:00 수정 2022-01-20 16:17:1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EGFRi 항암제 피부 부작용 개선 효과 기대
EGF 적응증 확대 및 글로벌 진출 교두보 마련



대웅제약이 국내 생명공학 신약 1호인 ‘상피세포 성장인자(EGF, Epidermal Growth Factor)’의 신규 적응증 확대를 통해 암 환자 삶의 질 개선에 나선다.

대웅제약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DWP708’ EGF 크림제의 임상 2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임상 시험은 EGFR(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을 타깃으로 하는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억제제(EGFRi, Epidermal Growth Factor Receptor inhibitor)’ 항암제 투여 환자에게서 매우 흔하게 발생하는 피부 발진, 여드름양 발진 등 피부 부작용 치료에 관한 유효성 및 안전성 평가를 위한 것이다.

EGFRi 항암제로 인한 피부 부작용은 항암 효과가 좋은 환자에게서 더욱 심하게 나타나고 환자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항암 치료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 중 하나다. EGF 크림제는 EGFR을 타깃으로 하는 항암제 이외에도 방사선 치료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피부염 치료에도 유효할 것으로 대웅제약 측은 기대하고 있다.

EGF는 인체 내 존재하는 단백질로 세포 증식과 분화 등에 관여한다. 손상된 조직을 치유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대웅제약은 지난 1992년부터 EGF 의약품 개발을 시작해 2001년 당뇨병성 족부궤양 치료제 이지에프(Easyef) 외용액제를 발매한 바 있다. 2010년에는 피부 상처 및 궤양 관련 보조 치료제인 이지에프 새살연구를 출시했다.

대웅제약은 이번 임상 2상을 계기로 EGF를 주성분으로 하는 제품의 적응증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향후 국내 생명공학 신약 1호인 이지에프의 해외 진출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류재학 대웅제약 바이오R&D 본부장은 “EGF 신규 적응증 확보와 신규 제형 개발에 나서 EGF 적용 범위를 넓혀나갈 것”이라며 “이번 임상이 항암 환자 삶의 질 개선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폐암과 대장암, 췌장암 등 환자에 처방되는 EGFRi 항암제 글로벌 시장 규모는 약 7조2000억 원(2020년 기준)으로 추산된다. 연간 1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당 약품의 피부 부작용 치료를 목적으로 개발 중인 EGF 크림제도 시장잠재력이 매우 큰 것으로 평가받는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