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인슐린 저항성 개선 당뇨병 신약 ‘LC542019’ 美 임상 1상 돌입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2-01-19 15:15:00 수정 2022-01-19 15:22: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임상개발 단계(임상 1~2상 기준) 신약 10종 확보
인슐린 저항성 개선해 혈당 감소 기전
체중 감소·지방간 개선 등 부가 효과 기대
美서 98명 대상 안전성·내약성 등 평가



LG화학이 둔감해진 인슐린 반응을 개선시켜 당뇨병을 치료하는 신약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LG화학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는 제2형 당뇨병 치료 신약 후보물질 ‘LC542019’에 대한 임상 1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계획 승인에 따라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출범 5년 만에 통풍 치료제 ‘티굴릭소스타트(Tigulixostat)’를 비롯해 임상개발 단계 신약 후보물질 총 10종(임상 1~2상 진입 기준)을 확보했다. 파이프라인은 총 40여개다.

LG화학은 미국에서 건강한 성인 및 제2형 당뇨병 환자 98명을 대상으로 LC542019의 안전성과 내약성, 약동학(약물 흡수·분포·대사·배출 과정), 약력학(약물 농도 및 치료 효과) 등을 평가하는데 중점을 두고 임상에 돌입한다. LC542019는 인슐린 민감도 조절 단백질인 ‘GPR120’ 작용을 활성화시켜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는 약물로 개발됐다.

인슐린은 혈액 내 포도당을 세포 안으로 이동시켜 에너지원으로 사용되게 하거나 세포에 저장되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세포의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지게 되면 인슐린이 분비돼 혈액과 세포 간 포도당 이동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아 고혈당 상태가 된다.

LG화학은 인슐린 저항성 개선을 통한 강력한 혈당 감소 효능 뿐 아니라 체중 감소와 지방간 개선 등 부가적 효능을 동시에 갖춘 차별화된 당뇨병 치료제 개발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전임상을 통해 효과적 혈당 개선과 함께 체중 감소 등 부가 효능을 확인했다고 한다. 시장조사기관 집계 자료에 따르면 글로벌 제2형 당뇨병 치료제 시장 규모는 작년 기준 약 67조 원 수준이며 오는 2029년 109조 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혈당 감소 뿐 아니라 체중 감소와 지방간 개선 등 부가 효능을 동시에 갖춘 차별화된 당뇨병 혁신 신약 개발을 추진할 것”이라며 “글로벌 임상개발을 가속화하면서 임상개발 과제를 지속 발굴해 성장 잠재력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