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야? 게임이야?..`답정너` 댕댕이의 레이저 눈빛

노트펫

입력 2021-01-13 17:11:53 수정 2021-01-13 17:12:5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게임하는 보호자에게 놀아달라는 압력을 넣은 반려견의 레이저 눈빛에 누리꾼 22만명이 폭소했다고 일본 온라인 매체 그레이프가 지난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생후 13개월 된 고동색 래브라도 리트리버 ‘포테토’는 보호자 껌딱지(?) 반려견이다. 평소 보호자 곁에 찰싹 붙어서 지내는 것을 좋아해서, 보호자들은 사생활이 없다고 귀띔했다.


결국 보호자는 포테토와 가장 좋아하는 취미인 게임 사이에서 양자택일을 해야 하는 순간에 직면하게 됐다.

大人だし好きなだけゲ?ムできると思ったけどそうはいかなかった‥ pic.twitter.com/XsgW6ovUAj

— チョコラブポテトの日常 (@chocolab_poteto) January 11, 2021

포테토의 보호자는 지난 11일 트위터에 “어른이라서 원하는 만큼 게임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그렇게 되지 않았다.”며 사진 한 장을 공유했다. 이 사진은 게시 이틀 만에 22만회 넘는 ‘좋아요’를 받으며, 화제가 됐다.

사진 속에서 추운 겨울 보호자는 이불 속에서 좋아하는 게임을 시작했다. 하지만 덩치가 보호자만한 포테토는 게임하는 보호자 무릎 위에 앉아서 놀아달라고 레이저 눈빛을 보냈다. 반려견이 부모님보다 더 강력한 압박을 가하는 상황에서 그가 계속 게임을 고집하기란 쉽지 않을 것 같다.

누리꾼들은 포테토의 압력이 귀엽다며, 반려견에게 항상 질 수밖에 없다고 폭소했다. 한 누리꾼은 댓글에서 “보호자를 바라보는 모습이 참을 수 없어요. 게임을 포기합시다!”라고 권유했다. 다른 누리꾼은 “이것은 대단한 압력”이라고 평가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