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손집사 만나 고생 많은 고양이..묘생사진 꿈꾼 `굴욕사진 모음집`

노트펫

입력 2020-11-27 17:12:08 수정 2020-11-27 17:12: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집사라면 누구나 자신의 고양이를 자랑하고 싶게 마련이다. 그러나 굴욕사진이 때로는 고양이를 더 돋보이게 만들기도 한다.

고단수 집사가 트위터에 실패한 고양이 사진들을 공유해서, 누리꾼들을 폭소하게 만들어서 역으로 자신의 고양이를 빛냈다고 일본 온라인 매체 그레이프가 지난 26일(현지시간) 전했다.


집사는 3살 검은 고양이 ‘코네로쿠’를 임시 보호하다가 입양까지 하게 됐다. 큰 눈망울이 매력적인 고양이라서, 집사는 코네로쿠를 SNS(Social Network Service)에서 자랑하고 싶었다. 내심 고양이 스타가 되는 건 아닌지 김칫국을 마시기도 했다.

그러나 집사가 똥손(?)인 탓에 묘생사진 대신에 굴욕사진만 늘어갔다. 집사는 지난 25일 트위터에 “#전일본실패사진협회”란 해시태그를 달고 굴욕사진 4장을 모아서 공유했다. 이 트위터는 게시 이틀 만에 ‘좋아요’ 3만7000회를 기록했다.

再?ですが#全日本失敗??協? これからも失敗していきたいです pic.twitter.com/tQf2NSTVIJ

— こねろく?猫 (@nkknrk) November 25, 2020

역동적인 피사체(고양이)를 순간 포착한 탓에 초점이 맞지 않은 데다, 고양이를 찍은 건지 헷갈릴 정도였다. 집사는 “앞으로도 실패하고 싶습니다.”라고 농담하면서도 은근슬쩍 코네로쿠의 묘생사진도 댓글에 올려서 자랑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댓글에서 “실패인데 성공”이라며 고단수로 고양이를 자랑한 집사를 칭찬했다. 다른 집사는 “노력해주세요!”라고 똥손 집사에게 따끔한 일침(?)을 놓기도 했다. 누리꾼들 대부분은 웃음 이모티콘 댓글을 달았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