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시선바이오와 ‘코로나19 진단키트 6종’ 해외공급 계약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11-26 16:55:00 수정 2020-11-26 16:59: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30분 내 진단 가능한 ‘에이큐탑’ 등 수출
원스톱 진단 플랫폼 글로벌 공급 추진
대웅제약 “치료제부터 진단까지 코로나19 토탈솔루션 체계 구축”



대웅제약은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유전자증폭진단(PCR, Polymerase Chain Reaction) 방식 진단키트 제품 6종에 대한 글로벌 판매 계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대웅제약이 판매하게 되는 제품들은 신속진단을 위한 ‘에이큐탑시리즈’ 2종과 정밀진단을 위한 유탑시리즈 3종, 검체채취 도구인 ‘탑바이러스컬렉션키트’ 등 코로나19 진단 전 과정을 아우르는 ‘원스톱’ 진단 플랫폼이다.

에이큐탑 시리즈(에이큐탑, 에이큐탑플러스)는 루프매개 등온증폭방식 PCR진단기술로 30분 만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응급 선별검사나 공항 및 항만에서 출입국자 검사 등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유탑시리즈 중 ‘유탑’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진행한 긴급사용승인제품에 대한 성능테스트에서 160여개 제품 중 민감도 3위를 차지했다. ‘유탑플러스’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와 세계보건기구가 권고한 유전자 4종 모두를 검출할 수 있다. ‘유탑사스플루’는 코로나19 뿐 아니라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이 가능한 제품이다.


특히 이번 계약으로 판매하는 시선바이오의 6개 제품 전체가 유럽 체외진단용의료기기 인증(CE-IVD)을 받았고 3종(에이큐탑시리즈, 유탑)은 미국 FDA에서 긴급사용승인 허가를 받아 미국과 유럽에서 즉시 판매가 가능하다. 대웅제약은 양대 시장을 거점으로 해외지사 및 법인과 폭넓은 글로벌 파트너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당 제품들의 국제허가신청 및 수출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6개 제품을 공급받아 판매하는 한편 추후 시선바이오의 다른 제품들로 계약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시선바이오의 우수한 진단키트를 글로벌 시장에 공급하면서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 구충제 성분)’와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 등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의 성공적인 개발을 병행할 것”이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토탈솔루션을 전 세계에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희경 시선바이오 대표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우려되는 상황 속에서 신속하고 정말한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코로나19 진단에 필요한 도구와 시약을 패키지로 공급하는 원스톱 진단 플랫폼은 의료 서비스 소외지역 없이 빠르고 정확한 코로나19 진단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