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올레길] 반복해서 나타나는 어지럼증…신경과 질환을 의심해보세요

스포츠동아

입력 2020-06-30 05:45:00 수정 2020-06-30 14:53: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보람 천안 불당동 이앤오신경과의원 원장

일상생활 속 어지럼증을 경험하는 현대인들의 사례가 많다. 과로나 만성피로 또는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서 평소에 없던 갑작스러운 어지럼증을 겪는 사례가 다반사다. 일시적인 가벼운 어지럼증일 경우 별 문제가 없지만, 갑자기 심한 어지럼증이 생기거나 반복적으로 나타난다면 신경과 질환 발병 여부를 의심해 볼 수 있다.

흔히 발생하는 어지럼증인 현훈증의 경우 자신 혹은 주위 사물이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받으며 주로 주변이 빙빙 돈다고 느끼게 된다. 어지럼증의 임상적 양상을 두고 말초성 현훈증과 중추성 현훈증으로 구분할 수 있다.

말초성 현훈증은 대부분 내이에 있는 평형기관인 전정기관의 이상으로 발생하며 이석증이나 전정신경염 또는 메니에르병이 가장 흔한 원인 질환이다. 대부분 치료하면 예후가 좋은 편으로 정상적인 일상생활로 복귀하는데 큰 문제가 없다. 다만 신경계 질환에 의해 발생하는 중추성 현훈증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주로 어지러움과 연관된 뇌간이나 소뇌의 문제로 발생하며 뇌졸중 등과 같은 뇌혈관 질환의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정확한 감별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일어날 때 잠깐씩 어지러움이 동반되는 기립성 저혈압의 경우 대부분 혈압이 떨어지며 뇌혈류가 감소하면서 발생한다. 미주신경성 실신이 가장 흔한 원인이며 이외에도 저혈압, 빈혈, 부정맥과 같은 심장질환 등이 원인일 수 있다. 항고혈압제와 전립선 약과 같은 약물 복용에 따른 기립성 저혈압이 관찰되기도 한다. 증상이 지속된다면 신경과 진료를 통해 유발 원인을 찾아 적절한 치료가 진행되어야 한다.

뇌의 건강 문제로 인해 어지럼증이 나타나는 경우 가볍게 볼 수 없는데, 특히 뇌간이나 소뇌의 뇌졸중 전조 증상에 해당한다면 최대한 빠른 시간에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중추성 어지럼증은 단순한 말초성 어지럼증과 정확히 구분해야 하고, 만약 고혈압이나 당뇨병, 고지혈증 등 뇌졸중 위험인자를 가지고 있는 고령층 환자가 갑자기 또는 반복적으로 어지럼증을 겪는다면 뇌졸중과 같은 뇌혈관질환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진찰과 검사를 통해 확실한 진단과 빠른 치료에 나서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보람 천안 불당동 이앤오신경과의원 원장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