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르는 듯한 뒷목 통증 ‘후두신경통’에 침치료 효과적”

정용운 기자

입력 2020-06-29 14:16:00 수정 2020-06-29 14:22: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자생글로벌장학생’ 윤정민 씨, 국제학술지에 관련 논문 게재

국내 한의대생이 국제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하는 성과를 올렸다.

자생의료재단(이사장 박병모)은 윤정민(우석대 한의대 재학) 씨가 작성한 ‘후두신경통에 대한 침치료의 효과: 체계적 문헌고찰 및 메타분석’ 논문이 SCI(E)급 국제학술지인 ‘BMC Complementary Medicine and Therapies (IF=2.479)’ 최신호에 게재됐다고 29일 밝혔다. 논문의 제1저자인 윤정민 씨는 자생의료재단의 ‘자생 글로벌 장학생’ 4기다.

해당 연구 논문에 따르면, 후두신경통 치료에 쓰이는 약물치료와 침치료를 병행하면 단독 약물치료와 비교해 통증 감소 효과가 더 높아진다고 밝혔다. 침치료는 많은 연구를 통해 β-엔도르핀과 엔케팔린, 디노르핀 등 오피오이드 펩티드가 분비돼 통증을 완화하는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오피오이드 펩티드는 중추 신경계에서 발견되는 신경 조절제로 진통 효과를 낸다. 윤정민 씨는 이러한 기전을 통해 침치료가 약물치료에 비해 통증 감소 효과가 더 큰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 연구를 지도한 하인혁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장은 “이번 논문은 한방치료를 병행하면 후두신경통을 보다 효과적으로 완화시킬 수 있다고 전한다”며 “특히 후두신경통은 진단 및 치료과정이 까다로운 질환인 만큼 이번 연구 결과가 후두신경통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