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美파트너 바이오젠社와 4440억원 규모 바이오복제약 파트너십 계약

허동준 기자

입력 2019-11-08 03:00:00 수정 2019-11-0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안과질환 치료제 2종 美시장 진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파트너사인 미국 제약사 바이오젠과 총 3억7000만 달러(약 4440억 원) 규모의 신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바이오젠과 ‘SB11’(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과 ‘SB15’(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등 안과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 2종에 대한 신규 마케팅 및 영업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특히 SB15는 미국 리제네론과 바이엘이 개발한 황반변성 등 치료제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로 임상3상 준비 단계의 후보 물질인데도 바이오젠이 판매사로 나선 것이다. 또 이번 계약에선 현재 유럽에서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에 대한 판권을 5년간 연장하는 건에도 합의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는 국가별로 파트너사와 협업을 통해 이뤄진다. 제품 개발과 임상, 인허가, 생산 및 공급 등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마케팅 및 영업 활동은 별도 계약을 맺은 파트너사가 담당하는 구조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3년 바이오젠, MSD와 10년씩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해 현재 총 4종의 제품을 미국과 유럽에서 판매하고 있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안과질환 환자들에게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제공하는 계기를 마련했고, 또 유럽 시장에서 성장하고 있는 제품에 대한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시장을 선도하는 데 우위를 점하게 됐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자가면역질환, 종양질환 치료제에 이어 희귀질환, 안과질환 등으로 바이오의약품 개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미국과 유럽 외에도 세계 2위 의약품 시장인 중국 시장에도 진출하기 위해 현지 업체들과 마케팅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올해 초에는 중국 제약사 3S바이오와 ‘SB8’(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등 일부 파이프라인 판권을 위임하는 등 중국 내에서 협업하기로 한 바 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