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케이크가 14만원

이지윤 기자

입력 2022-11-30 03:00:00 수정 2022-11-30 03:16: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특급호텔 상품 가격 41%까지 올라

연말마다 품절 대란을 빚는 특급호텔의 크리스마스 케이크가 올해 10만 원을 훌쩍 넘는 등 가격이 더욱 치솟았다. 원재료비 상승과 고급화 경쟁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29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웨스틴조선서울이 이번 연말 선보인 ‘위싱 트리’ 케이크(사진)는 14만 원에 달한다. 지난해 비슷한 콘셉트로 제작됐던 트리 모양 케이크 2종이 각각 9만9000원, 12만5000원이었던 데 비해 각각 41%, 12%씩 오른 가격이다. 10만 원을 훌쩍 넘는 가격에도 다음 달 24∼25일 네이버 예약 물량은 마감돼 전화 주문 물량만 남아있는 상태다. 이 외에 가장 저렴한 리스 모양 케이크가 8만5000원, 산타 케이크가 11만5000원에 판매된다.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는 이번 시즌 크리스마스 선물 모양 케이크를 12만5000원에 판매한다. 지난해 선보인 보물상자 초콜릿 케이크(4만8000원)의 2.6배에 달하는 가격이다. 롯데호텔서울은 최근 과자집 형태 ‘베어 쇼콜라 하우스’를 12만 원에 선보였다. 지난해 판매했던 동일 상품(9만 원) 대비 25% 오른 가격이다. ‘노엘 케이크’ 가격도 15.3% 상승했다.

다음 달 1일부터 판매를 시작하는 서울신라호텔 케이크 역시 올해 10만 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제품가는 7만∼8만 원대였다.

이지윤 기자 leemai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