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전보다 3배 뛴 해상·항공운임…정부 “내년 예산에 반영”

뉴시스

입력 2022-08-12 11:06:00 수정 2022-08-12 11:06:1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정부가 코로나19 이전보다 3배 이상 늘어난 해상·항공운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지원 사업을 내년 예산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최상대 기획재정부 2차관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수출 중소기업 간담회’를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속된 해상·항공운임 상승 등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듣고자 마련된 자리다.

기재부에 따르면 해상운임은 상하이운임지수(SCFI) 기준 2020년 1월 999달러에서 지난달 3887로 2년 전보다 약 3.9배 상승했다. 같은 기간 홍콩~북미 노선의 항공운임은 킬로그램(㎏)당 3.14달러에서 8.49달러로 2.7배가량 올랐다.

이에 정부는 ‘물류 전용 수출이용권’ 등 바우처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심화된 운임 상승세에 대응하고 있다. 이는 중소기업 물류비 지출액의 70%를 기업당 최대 1400만원까지 지원하는 제도다.

지난해 추가경정예산(추경)에 109억원을 편성해 1080개사를 도왔고, 올해는 이 예산을 119억원까지 증액하기도 했다.

최 차관은 “중소기업 물류비 지원, 중소화주 전용 선적 공간 확대, 온라인 수출 중소기업 풀필먼트 지원 등 중소기업 수출 물류 부담 완화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6개 수출 중소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금융 정책자금 지원, 물류비 추가 지원, 수출 관련 규제 완화 등 정부의 지원이 강화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최 차관은 “중소기업들이 수출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우량 기업으로 발전하는 데 정부가 앞장서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물류 애로 해소를 위한 참석 기업들의 다양한 의견이 내년도 예산 등 정책에 조속히 반영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함께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