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여성 10명 중 3명 “애 안 낳을래” …35~39세 42% “출산 거부”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8 10:17:00 수정 2021-01-28 10:27: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 해 우리나라의 합계 출산율은 0.9명이다. 인구 유지를 위해 필요한 2.1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 올해는 0.8명으로 더욱 줄어들 거라는 우울한 전망이다. 이대로 가다간 한민족이 소멸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올 정도다.

이런 위기감이 반영된 걸까. 결혼 계획이 있는 미혼남녀 절반 가까이가 2명의 자녀를 낳아 키우길 희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다만 남성보다 여성의 출산 기피 의지가 강한 것으로 확인 돼 출산율 회복을 낙관하기 어려워 보인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는 (주)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전국의 25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 500명, 여 500명)을 대상으로 작년 10월 23일부터 11월 4일까지 조사한 ‘출산 인식 보고서’를 28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미혼남녀는 대체적으로 결혼 3년째 첫 아이를 낳고, 2명의 자녀를 키울 마음을 갖고 있었다.

결혼 후 출산 시기는 평균으로 환산하면 2.1년이다. ‘결혼 후 1년 이상 ~ 2년 미만’이 35.0%로 가장 높게 나왔다. 그 다음으로 ‘아이 낳지 않겠다’ 26.7%, ‘결혼 후 2년 이상 ~ 3년 미만’ 22.0%, ‘결혼 후 3년 이상’ 8.4%로 나타났다.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면, ‘아이를 낳지 않겠다’고 답한 여성은 32.8%로 남성 20.6%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왔다. 특히, 35~39세 여성의 41.7%가 출산 거부 의사를 밝혔다. 학력별로는 고졸 이하(39.8%), 소득별로는 연 2000만 원 미만(34.9%)에서 출산기피가 심했다.

희망 자녀수는 평균 1.9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응답자의 47.2%는 자녀 ‘2명’을 낳고 싶다고 했다. 뒤이어 0명 26.7%, 1명 18.2%, 3명 7.5%, 4명 이상 0.4%로 나타났다.

출산 관련 가장 큰 걱정은 ‘양육비용’이 33.2%(남 44.4%, 여 2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올바른 양육’(24.1%)’, ‘육아에 드는 시간과 노력(20.0%)’도 응답률이 높았다. 남성은 ‘양육 비용’(44.4%), 여성은 ‘올바른 양육’(28.8%)이 상대적으로 컸다.

결혼 후 맞벌이 희망자는 86.8%(남 85.8%, 여 87.8%)로 나타났다. 특히, 5000만 원 이상 고소득자의 맞벌이 희망률이 95.1%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가사분담도 ‘둘이 똑같이 한다’는 의견이 80.2%(남 81.6%, 여 78.8%)로 맞벌이 희망률만큼 높은 수치를 보였다.

전체 응답자의 67.4%는 저출산 문제가 ‘심각하다’고 인식했다. 남성(78.2%)이 여성(56.6%)보다 저출산 문제를 더 심각하게 여겼다.

저출산의 주요 원인은 ‘육아로 인한 경제적 부담’(36.5%)으로 조사됐다. ‘사회, 미래에 대한 두려움’(19.7%), ‘일과 가정 양립의 어려움’(16.7%), ‘실효성 없는 국가 정책’(13.2%)도 영향을 미쳤다. 남성은 ‘육아로 인한 경제적 부담’, 여성은 ‘일과 가정 양립의 어려움’이 상대적으로 높게 작용했다.
미혼남녀의 45.8%는 저출산 정책은 출산 의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긍정 응답자는 6.3%에 그쳐 크게 차이가 났다. 특히, 30~34세 여성이 정부 정책을 가장 부정적으로 생각했다.

저출산 정책 수요는 보육 지원(29.2%), 주거 지원(26.1%), 경력단절 예방 지원(19.1%), 출산 지원(12.0%)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주거 지원’, 여성은 ‘경력 단절 예방 지원’을 상대적으로 선호했다. 연소득 3000만 원 미만은 ‘경력 단절 예방 지원’, 연소득 4000만 원 이상은 ‘주거 지원’을 정책 우선순위로 평가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