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거주 구직자 45% “거주지역 취업·채용 인프라 부족”

뉴시스

입력 2019-09-20 10:49:00 수정 2019-09-20 10:49: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가장 부족한 인프라 1위, ‘취업·채용박람회’
지방 구직자 5명중 4명 "구직활동 중 취업 소외감"



 지방에 거주하고 있는 구직자 2명 중 1명은 현재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에 취업·채용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들 구직자들은 취업·채용박람회, 대외활동 및 인턴 기회 등을 부족한 인프라로 꼽았다.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지방 지역에서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신입직 취업준비생 50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지방 거주 구직자 중 45.5%가 ‘거주 중인 지역에 취업·채용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는 최종학력 별로 차이를 보였는데, 먼저 △4년제 대학교를 졸업한 그룹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49.3%가 취업·채용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입을 모았다.

반면 2, 3년제 대학 졸업 그룹은 43.3%, 고등학교 졸업 그룹은 38.1%가 인프라가 부족하다고 답해 차이를 보였다. 이들 구직자들이 꼽은 가장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인프라는 취업, 채용박람회였다. 잡코리아가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취업·채용 인프라를 조사한 결과, ‘취업, 채용박람회’가 복수선택 응답률 44.5%로 1위에 올랐던 것. 다음으로 ‘대외활동 및 인턴 기회(41.0%)’와 ‘기업 면접비 등 금전적 지원(38.9%)’ 등이 부족하다는 답변이 이어졌다(*복수응답).

지방 거주 구직자 다수가 구직활동을 하며 정보 부족 등으로 인해 소외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지방에서 구직활동을 하며 취업 소외감을 느끼는지’ 묻자, 전체 응답자 중 80.3%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이 소외감을 느끼는 이유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채용설명회/면접 등 취업활동이 수도권 및 대도시에 집중돼서’란 답변이 응답률 65.8%로 1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이어 ‘면접을 보기 위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해야 해서(54.2%)’, ‘면접 시간 조정, 교통비 지급 등 지방 구직자를 배려하는 기업 적어서(26.7%)’, ‘거주 지역에서는 취업 학원 수강, 스터디 모집 등이 어려워서(18.8%)’ 등도 소외감을 느끼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복수응답).

한편, 지방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취업 후 근무 희망지역을 조사한 결과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답변이 55.5%로 가장 많았다. ‘현재 거주 지역’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답변은 36.0%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잡코리아가 ‘수도권 지역에 취업한다면 연고가 없어도 근무할 의향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전체 설문 참가자 중 82.9%가 ‘그렇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