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버스기사에 인화물질 뿌리고 불 지른 50대男

정동연 기자

입력 2017-03-27 03:00:00 수정 2017-03-27 09:15:4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차고지 들어가던 여성운전자 중태… 경찰 “아는 사이… 원한관계 추정”

50대 남성이 운전 중인 여성 버스기사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러 중태에 빠뜨렸다. 경찰은 원한 관계에 의한 범행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25일 오후 4시 54분 서울 양천구 신월동 차고지로 들어오는 603번 시내버스에서 기사 강모 씨(51·여)에게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지른 오모 씨(55)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강 씨는 전신에 3도 화상을 입어 생명이 위중한 상태다. 오 씨도 몸 절반 이상에 3도 화상을 입었다. 두 사람은 화상전문병원인 서울 영등포구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건 당시 버스 안에 다른 승객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불이 나자 차고지의 운수회사 직원들이 달려와 두 사람 몸에 붙은 불을 껐다.

경찰에 따르면 오 씨는 병원으로 실려 가는 구급차 안에서 “내가 불을 질렀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두 사람이 서로 아는 사이였다”는 주변의 진술을 확보하고 이를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정동연 기자 cal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