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너무 큰 간식 “먹으려다 턱빠질라…”

동아경제

입력 2013-01-18 11:07:00 수정 2013-01-18 11:07: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나에게 너무 큰 간식 때문에 굴욕을 얻은 강아지 사진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나에게 너무 큰 간식'이라는 제목으로 사진이 한 장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조그만 미니핀 종류의 강아지가 자신의 몸보다 최소 두 배는 더 커보이는 개껌을 먹으려고 시도 있다. 강아지는 최대한 입을 벌린 채 개껌을 먹어보려고 시도하지만 너무 커다란 개껌 크기에 먹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나에게 너무 큰 간식’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나에게 너무 큰 간식, 턱 빠지겠어요”, “나에게 너무 큰 간식, 강아지가 불쌍해요”, “나에게 너무 큰 간식, 간식 좀 잘라주지”, “나에게 너무 큰 간식, 강아지 불쌍한데 귀여워” 등 나에게 너무 큰 간식에 대한 다양한 반응을 남겼다.

<동아닷컴>


[핫포토] 고준희, 한파도 잊게하는 ‘섹시’ 바캉스룩
[화보] 캐딜락이 만든 첫 전기차 ‘캐딜락 ELR’
날렵해진 2013년형 혼다 CR-V “뭐가 달라졌지?”
‘삼지창 복근’ 유리, 헬스장 가면 男회원들…
폭스바겐, 크로스블루 “리터당 47.6km 대단하네”
놀라워…지난해 람보르기니 몇 대나 팔렸나?
걸그룹 막내, 호텔서 ‘환상 비키니몸매’ 탄성
기아차 ‘더 뉴 K7’ 북미시장 진출 “현지 반응이…”
통큰 박유천·윤은혜 “스태프 전원 해외여행”
강예빈, 침대 위 앉아 볼륨몸매 자랑 ‘아찔’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