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형 투싼ix, 현대 ‘패밀리룩’ 버릴까?

동아경제

입력 2012-11-15 10:30:35 수정 2012-11-15 11:13: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가 앞모습을 크게 바꾼 투싼ix의 2014년형 부분변경 모델을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한 회원은 위장막으로 가려진 신형 투싼의 이 같은 모습을 담아낸 스파이샷을 공개했다.

사진을 보면 투싼은 앞범퍼 부문만 위장막으로 덮여있고 나머지는 모두 노출돼 과거 모델에서 라디에이터 그릴 쪽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또한 후·측면은 신형 싼타페와 유사하게 바뀌었고 리어램프도 기존과 다른 모습이었다. 상세 제원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싼타페 5인승에 적용된 e-VGT R2.0 2WD에서 업그레이드된 엔진이 장착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현재 이 엔진은 공인연비 14.4km/ℓ를 기록한다.

한편 투싼은 2005년 처음 출시돼 2009년 투싼ix로 전체적인 디자인을 탈바꿈했다. 지난달 3669대가 팔려 싼타페에 이어 국산 SUV 베스트셀링 2위에 오르는 등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모델이다. 2013년형 투싼ix 판매가격은 1941만~2993만 원이다.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핫포토] ‘빛나는’ 몸매…미스 콜롬비아 선발대회
[화보] 독특한 드레스에 속살이 살짝 ‘아찔해’
“고급스럽다” K7 실제로 본 기자들 첫 마디가…
섹시폭탄주녀 “가슴 발육주는…” 경악스런 제조법
토요타 “렉서스가 벤츠, BMW 보다 좋은 점은”
車 급발진 추정사고, 운전자 과실 입증해야 ‘유죄’
유명 걸그룹 멤버, 10억 AV 진출설…‘충격’
바람 가르는 질주 그 명성 그대로 ‘재규어 XKR’
미모의 女아나운서 생방송 도중 기절 ‘화들짝’
검은 비닐봉지로 복면 쓴 ‘택시 매너녀’ 무슨 일?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