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5년까지 전기차 27만대 보급”

강승현 기자

입력 2021-10-13 03:00:00 수정 2021-10-13 16:57:5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택시 15%인 1만대 전기차 전환
시내-마을버스 40% 이상 대체
승용차도 17만5000대 보급 목표
주택가 등에 충전기 20만기 설치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 인근을 운행하고 있는 전기 시내버스. 뉴스1
먼 미래로 여겨졌던 ‘친환경 전기차 시대’가 머지않아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2025년까지 전기차 27만 대 보급을 선언한 서울시가 충전소 확대와 함께 대중교통 수단에 전기차를 적극 도입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 2025년까지 전기차 27만 대 보급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버스, 택시 등을 포함해 온실가스 배출의 상당 부문을 차지하고 있는 차량들을 전기차로 대체할 계획이다. 차종별로 △승용 17만5000대 △화물 1만9000대 △택시 1만 대 △버스 3500대(마을버스 490대 포함) △이륜차 6만2000대 수준이다.

주행거리가 승용차보다 훨씬 길어 온실가스를 다량 배출하는 택시는 2025년까지 서울시 전체 택시의 15%가량인 1만 대를 전기차로 전환한다. 버스의 경우 시내버스 3500대(마을버스 490대 포함)를 전기차로 보급해 현재 운행 중인 시내버스의 40% 이상을 전기차로 대체한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시내버스의 무공해 차량 구매를 의무화하고, 낡고 오래된 버스(9∼10년 이상)를 중심으로 전기차 전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내버스 외에도 종교시설 버스, 관광버스 등 전기버스 보급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면서 “향후 대중교통 차량은 무공해 차량들이 주를 이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중교통 외에 일반 차량들도 전기차 교체를 서두른다. 승용차는 소비자들의 전기차 선호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로 2025년까지 17만5000대를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같은 기간 화물차는 1만9000대를 보급할 계획이며, 2022년부터 신규 등록 택배용 화물차는 100% 전기 화물차로 바꾼다. 생활 패턴이 비대면으로 바뀌면서 늘어난 배달용 오토바이(이륜차)도 전기차로 적극 대체하기로 했다.

○ 충전 인프라 대폭 확대
상대적으로 열악했던 충전 인프라도 대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급속충전기(5000기), 완속충전기(19만5000기) 등 20만 기의 충전기를 보급해 시민 생활권 곳곳에 충전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도입한 ‘가로등형 충전기’와 ‘볼라드형 충전기’는 가로등처럼 슬림한 형태로 그동안 설치가 어려웠던 빌라, 연립주택 골목 등에도 집중적으로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하주차장에 충전기가 있는 신축 아파트들과 달리 빌라, 연립주택 등에는 충전기가 거의 없었다”면서 “이번을 계기로 노후 아파트와 주택 밀집 지역에도 충전기를 확대 보급할 계획”이라고 했다.

시는 시범사업을 통해 새로 설치된 충전기의 효율성 평가와 시민 의견 수렴을 거쳐 2025년까지 가로등·볼라드형 충전기 100기 이상을 추가할 계획이다. 또 친환경 전기 생산과 공급(충전)이 한자리에서 이뤄지는 ‘친환경 복합 전기차 충전소’를 현재 2곳(양재∼동남권, 양천∼서남권)에 이어 내년 안에 2곳 이상을 추가 설치한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