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쏘나타, 실내 추가 공개 “가격은 2270~3010만 원”

동아경제

입력 2014-03-05 09:39:00 수정 2014-03-05 09:42:1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는 5일 신형 LF쏘나타의 실내 렌더링 이미지를 추가로 공개하고 사전 계약에 들어갔다. LF쏘나타는 오는 24일 출시 예정이다.

신형 쏘나타는 현대차의 모든 기술력을 집약시켜 탄생한 중형 세단으로 미래 현대차가 지향해 나갈 변화와 혁신을 담고 있는 모델이다.

1985년 첫 출시 후 글로벌 700만대 판매를 눈앞에 두고 있는 쏘나타는 상품성과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한국 자동차를 대표하는 ‘국가대표 브랜드’로 인정받아 왔다.

현대차는 실내의 경우 안전성, 직관성, 간결성의 3대 원칙을 기반으로 ▲수평으로 디자인된 안정된 느낌의 넓은 공간 ▲사용자의 편의와 직관성을 고려한 ‘인간공학적 설계(HMI, Human-Machine Interface)’ ▲완성도 높은 디테일과 고급스러운 컬러 및 소재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특히 운전자를 향한 T자형 수평 레이아웃을 적용해 운전자가 보다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왔다.

신형 LF쏘나타는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처 2.0(Fluidic Sculpture 2.0)’을 신형 제네시스에 이어 두번째로 적용해 기존 모델에 비해 정제된 디자인을 완성했다.

이외에도 신형 쏘나타는 ‘잘 달리고, 잘 서는’ 차량의 기본성능과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한편, 운전자가 체감할 수 있는 실용 운전영역 중심의 동력 성능 향상,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 미국 모하비 주행시험장 등 국내외 곳곳에서 성능 검증을 통해 제품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초고장력 강판(Advanced High Strength Steel / 인장강도 60kg 급이상) 및 ▲구조용 접착제를 확대하고 ▲핫 스탬핑 공법이 적용된 부품 수를 늘리는 등 차체 강성을 강화하고 차체 구조를 개선해 충돌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높였으며, 7에어백 시스템 등 안전사양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고객에게 쏘나타의 디자인 철학을 담은 스토리북과 미술관, 박물관, 수목원 등 전국의 문화체험 기관 20여 곳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증정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기존 쏘나타의 모든 역량을 결집시켜 탄생한 신형 쏘나타가 드디어 고객들 앞에 선보이게 됐다”며 “신형 쏘나타는 고객에게 최상의 감동과 경험을 선사하는 프리미엄 중형 세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달 25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삼성동 소재 코엑스 B2홀에서 30년 가까운 세월 동안 7세대 걸쳐 변화와 혁신을 거듭한 쏘나타 브랜드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쏘나타 모터쇼’를 열 계획이다.

신형 쏘나타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누우 2.0 CVVL 2270만~2880만 원 ▲세타 2.4 GDI 2400만~3010만 원(이상 자동변속기 포함)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최종가격은 이달 24일 신차 발표회 때 공개한다.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