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월 판매 ‘희비교차’…“내수 부진 해외 실적으로 만회”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3-04 17:57:00 수정 2019-03-04 18:03:4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아차 카니발

기아자동차는 지난달 국내 3만3222대, 해외 16만4425대 등 총 19만7647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0.1%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내수 시장이 부진했지만 해외 판매가 늘어 전체 실적 하락폭을 끌어올릴 수 있었다.

국내 판매는 10.2%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 모델 노후화에 따른 신차효과 감소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판매대수가 감소했다는 분석이다. 모델별로는 카니발이 4312대로 브랜드 내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11개월 연속으로 브랜드 베스트셀링카 자리를 유지했다. 쏘렌토는 4157대 판매됐고 K3는 3392대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는 모닝 3355대, K5 2787대, K7 2226대, 스포티지 2214대, 레이 2020대, 니로 1774대, K9 906대, 스토닉 823대, 쏘울 608대, 스팅어 292대, 모하비 180대 순으로 나타났다. 상용차 봉고트럭은 3989대 팔렸다.


해외 판매는 2.5% 늘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전년 동월 대비 25.1% 증가한 3만7630대로 해외 최다 판매 모델에 이름을 올렸고 리오(국내명 프라이드)와 모닝은 각각 2만2273대, 1만5089대씩 판매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고 공격적인 신차 출시와 신흥시장 공략, 친환경차 글로벌 리더십 확보 등 세부 전략을 통해 글로벌 판매 확대를 추진 중”이라며 “특히 미국 시장에 신차 텔루라이드와 신형 쏘울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출시해 판매 모멘텀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올해 1~2월 누적판매대수가 총 40만7517대로 전년(40만3766대) 동기 대비 0.9% 늘어난 실적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국내 판매는 7만1232대로 6.4% 감소했지만 해외 판매가 2.6% 증가한 33만6285대로 전체 실적을 끌어올렸다는 설명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