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협력업체·부산상의, 임단협 타결 촉구…“중소업체·지역 경제 타격”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2-28 15:13:00 수정 2019-02-28 15:18: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27일 ‘르노삼성자동차수탁기업협의회’와 ‘부산상공회의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속히 임단협 타결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채택했다고 28일 밝혔다.

르노삼성 협력업체와 부산지역 상공업계를 대표하는 두 단체는 공동성명서를 통해 진전없는 협상과 총 1502시간에 달하는 파업으로 협력업체들과 지역 경제가 위협받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협력업체들의 경우 본격적으로 파업이 시작된 작년 12월 이후 예상하지 못한 휴업과 단축근무가 지속되면서 인력 이탈을 비롯해 약 1100억 원에 달하는 손실을 봤다고 언급했다. 여기에 많은 중소 및 영세 협력회사들은 자금난을 겪고 있어 사업 존폐 기로에 몰려있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많은 근로자들이 실직하는 결과가 초래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르노삼성수탁자기업협의회와 부산상공회의소는 노사가 상생 DNA 문화를 하루빨리 회복해 부산공장의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임단협 협상이 길어지면 향후 신차 물량 확보가 불투명해져 경영에 상당한 차질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협력업체는 직접적인 손실로 심각한 타격을 받게된다”고 말했다.

박인호 부산시민단체 대표는 “부산·경남 지역 르노삼성 협력업체 약 90곳이 1만2000명에 달하는 지역 인재 고용을 책임지고 있는데 소모전 양상을 보이는 노사대립이 지속되면 지역 경제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한편 르노삼성에 따르면 국내 1차 협력업체는 전국 260곳이다. 이중 대기업과 중견기업을 제외한 중소 협력업체에서 일하는 종업원 수는 약 6만4000명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