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이사회, ‘6조원 규모’ 엘리엇 배당 요구 반대…“작년 당기순이익 상회”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2-26 18:40:00 수정 2019-02-26 19:01:5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 이사회가 엘리엇이 제기한 주주제안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현대차 이사회는 26일 엘리엣이 제기한 주주제안에 대한 검토 의견을 공개했다.

먼저 이사회는 주주제안이 이뤄진 보통주 1주당 2만1967원 배당 안건의 경우 현 시점에서 회사의 투자 확대 필요성 등을 감안하지 않은 안건으로 보고 반대한다고 밝혔다. 대규모 현금유출이 발생하는 만큼 중장기적으로 기업가치와 주주가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배당 총액이 약 4조5000억 원으로 지난 5년간 회사의 배당 총액을 상회하고 우선주 배당금까지 고려하면 배당 총액이 약 5조8000억 원으로 증가하는 등 작년 당기순이익을 큰 폭으로 넘어서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사회는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 수립을 통한 기업가치 제고가 궁극적으로 주주가치 제고에 기여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관련 주주제안은 이사회 전문성과 다양성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여지가 있지만 각 후보자 경력 전문성이 특정산업에 치우쳐 있고 이해상충 등의 우려가 있어 반대한다고 전했다.

다만 이사회는 정관 일부 변경 관련 보수위원회 설치 안건의 경우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고 회사 지배구조 개선 방향성에 부합하기 때문에 정관 개정을 통해 도입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했다. 현재 설치돼 운영 중인 투명경영위원회를 정관에 명시하는 주주제안 정관 변경 안건에 대해서도 찬성 입장을 보였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