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프랑스 시네마 투어’에 SM6 의전차 지원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1-16 13:31:00 수정 2018-11-16 13:35: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 대사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15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8’ 영화제에 중형 세단 SM6를 의전차량으로 지원했다.

프렌치 시네마 투어 2018은 국내 개봉 예정인 프랑스 영화를 미리 선보이는 영화제다. 르노삼성은 작년부터 영화제 공식 의전 차량으로 SM6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주한 프랑스 대사를 비롯해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SM6를 타고 영화제 개막식 ‘오프닝 나이트’에 참석했다.

SM6는 감각적인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실내, 역동적인 성능을 발휘하는 모델이다. 지난 2015년 글로벌 투표로 이뤄진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차’에 선정됐으며 다양한 상을 수상해 상품성을 입증한 바 있다.
르노삼성 SM6
유럽 버전인 탈리스만은 프랑스 파리에서 매년 열리는 아트 페어 ‘피악(FIAC)’의 공식 행사차량으로 투입된 바 있으며 칸 국제영화제와 베니스국제영화제 등 여러 국제 영화제 행사에서 의전차량으로 사용됐다.

한편 프렌치 시네마 투어는 CJ CGV와 주한 프랑스 대사관, 유니프랑스가 공동 주최했다. 지난 2016년 시작된 영화제는 올해 3회를 맞았다. 오는 28일까지 전국 7개 도시 CGV 아트하우스 9개관에서 엄선된 프랑스 영화 10편이 상영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