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전기차 i-페이스 LA 오토쇼 첫 선 “2020년 신차 절반 전기화”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1-17 10:09:00 수정 2016-11-17 10:10: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재규어는 브랜드는 자사 최초의 전기차, ‘i-PACE 콘셉트(I-PACE Concept)’를 LA 오토쇼를 통해 16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재규어 I-PACE 콘셉트는 새로운 재규어 시대의 서막을 알리는 퍼포먼스 SUV 전기차 모델로 스포츠카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에 강력한 주행 성능은 물론 5인승 SUV로서 실용성까지 겸비했다.

I-PACE 콘셉트에 탑재된 2개의 전기모터는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71.4kg.m을 발휘하고 정지상태에서 약 96.5km/h에 도달하기까지 4초대의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90kWh 배터리를 통해 1회 충전 만에 500km(NEDC 기준)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이밖에 I-PACE 콘셉트는 운전자 중심의 퍼포먼스와 일상생활 주행을 동시에 충족, 완전히 새로운 전기차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재규어 디자인팀은 C-X75 콘셉트에서 영감을 받은 쿠페형 실루엣을 I-PACE 콘셉트에 보다 완벽히 구현했다. 실내는 5인승 SUV 답게 개방성과 실용성을 확보했다. 여기에 최고급 전기차를 향한 재규어의 방향성을 대변하듯 첨단 테크놀로지와 전통적인 프리미엄 소재가 조화를 이룬다.
재규어 디자인 총괄 이안 칼럼은 “I-PACE 콘셉트는 차세대 전기차 디자인을 대표하는 모델로서, 미래 지향적 디자인 감각과 재규어 특유의 DNA 및 브리티시 장인정신의 결정체다”고 밝혔다.

재규어 랜드로버는 I-PACE 콘셉트 공개와 함께 청정 미래 구현을 위한 비전을 제시했다.

재규어 랜드로버는 클린 디젤 및 가솔린 엔진뿐만 아니라 전기차(B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등 모든 파워트레인을 거쳐 깨끗한 미래를 위한 전략적 접근 중에 있다. 이를 통해 2020년까지 신차의 절반 이상을 전기화 옵션으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재규어 랜드로버 CEO 닥터 랄프 스페스는 “책임 경영의 중심에는 디자인 리더십, 기술의 혁신, 앞선 엔지니어링이 자리한다. 이런 관점에서 오늘 공개한 재규어 I-PACE 컨셉트는 브리티시 디자인과 독창적인 엔지니어링 기술이 집약된 혁명적인 모델”이라며, “재규어 랜드로버는 무인 자동차, 커넥티드카, 차량 전기화 연구 개발을 통해 보다 다양한 선택지 제공을 위한 노력을 구체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재규어 I-PACE 콘셉트의 양산 모델은 2017년 공개 후, 2018년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