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태풍 ‘차바’ 침수차 1087대 차대번호 공개 ‘전량 폐기 믿어줘’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1-08 09:07:00 수정 2016-11-08 09:12:4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태풍 ‘차바’로 인한 울산지역 집중 호우로 침수된 차량에 대한 전량 폐기를 밝히고 후속 조치로 이들 차량의 차대번호 리스트를 공개했다.

8일 현대차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침수차 1087대가 중고차 및 부품 시장 등에 유통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키 위해 전량 폐기하고 일부 차량은 교육기관에 기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기증된 차량 역시 교육 기관 활용 후 전량 폐기될 예정이며 이 또한 중고차 및 부품 시장 등에 유통되지 않도록 관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이날 침수차에 대한 공지와 함께 별도의 페이지를 통해 침수차 1087대에 대한 차대번호 리스트를 공개했다.

이밖에 실습 및 연구용 차량으로 사용을 원하는 기관 및 단체를 위한 절차도 함께 공지했다. 신청은 오는 11일까지 실시되고 내달 중 차량의 기증 및 탁송이 이뤄질 예정이다.

관련업계는 이번 현대차의 침수차 리스트 공개가 이례적이란 시각이다. 일부 소비자를 중심으로 침수차가 유통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자 앞서 침수차에 대한 전량 폐기 조치를 밝힌 바 있었지만 차대번호 공개라는 후속 조치까지 실시한 것은 이례적인 대처라는 견해다.

한편 이번 침수차 폐기 대상은 지난달 현대차 울산공장 출고센터와 배송센터 등에 주차돼 있다가 실내에 빗물이 유입된 전 차량으로 이들 차량이 일괄 폐기되면 침수차량은 물론 해당 차량의 부품까지도 시중에 유통되는 것이 불가능해진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