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11월 스파크 구입 시 120만원 할인+60개월 4.9% 할부 제공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1-02 10:15:00 수정 2016-11-02 10:16: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지엠 쉐보레가 11월 한 달간 연간 최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쉐보레는 통상 12월 중 마련되는 한 해 최고 구입 조건을 한 달 앞서 제공하기로 하고, 이달에 올해 최대 구입혜택을 마련했다.

쉐보레는 이달에 ‘미리 만나는 쉐보레 크리스마스’를 시행 최대 460만원의 현금할인 및 6개 차종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 등 파격적인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특히 스파크 구입 시 올해 경차 판매 1위 기념 20만원을 추가로 할인해 주며, 이는 11월에 한해 시행되는 혜택으로 연말보다 할인폭이 크다.

더불어 이달부터 연말까지 ‘쉐보레 페스타’를 시행, 코리아 세일페스타의 일환으로 제공했던 할인혜택을 확대했다. 2016년형 아베오, 크루즈, 올란도, 트랙스 등 4개 차종을 구입하는 고객에게 취득세 7%와 자동차세 1년치를 할인해 주며, 이 조건을 활용해 올란도 구입 시 최대 257만원, 크루즈 디젤 최대 215만원, 트랙스 최대 206만원 등 큰 폭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쉐보레 콤보 할부’ 혜택도 지속된다. 이는 큰 폭의 현금할인과 최대60개월 할부를 동시에 적용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11월 스파크 구입시 최대 120만원의 현금할인과 최대 4.9% 60개월 할부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때 현금할인을 선택하지 않는다면 최신형 딤채 김치냉장고와 동일한 할부 프로그램을 동시에 제공받을 수 있다.

이밖에 고객의 중요한 순간을 함께 하기 위해 올해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의 기간 동안 입학, 졸업, 취직, 결혼, 임신, 신규사업자, 이사 등 새출발 고객에게 차종별 최대 30만원의 추가할인을 제공한다. 3년 이상 노후차량 보유 고객 또는 대우 브랜드 일부 차량 보유 고객에게도 최대 30만원의 추가할인을 제공한다.

쉐보레가 이달에 마련한 혜택을 잘 활용하면, 올란도 디젤의 경우 최대 367만원, 크루즈 최대 325만원, 트랙스(2016년형) 최대 316만원, 아베오(2016년형) 최대 249만원까지 할인이 가능하다.

한국지엠 국내영업본부 백범수 전무는 “쉐보레는 이달에 연말 구입혜택을 선적용,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의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며, “보다 많은 고객이 큰 폭의 현금할인 및 다양한 할부 프로그램 등 쉐보레가 준비한 크리스마스 선물의 혜택을 누릴 수 있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