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6 누적판매 4만대 돌파 ‘중형차 시장 고급화 통해’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0-06 14:06:00 수정 2016-10-06 14:07: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르노삼성자동차는 SM6가 누적판매 대수 4만대를 돌파하며 국내 중형차 시장의 새 판이 완성됐다고 6일 밝혔다.

올해 3월 출시한 르노삼성 SM6는 지난 9월까지 총 4만503대가 판매됐다. 이는 7.6분에 한 대씩 쉼 없이 팔려나간 셈이다.

SM6의 전장(차체 길이, 4850mm)을 고려할 때 4만대를 일렬로 세우면 총 연장 194km로 서울-속초간 거리에 이른다. 또 한 대씩 차곡차곡 쌓아 올리면 무려 5만8400미터 높이로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해발 8848미터)의 6.6배에 해당한다.

르노삼성 측은 SM6 인기의 첫째 요인으로 소비자들의 달라진 눈높이를 정조준 한 고급화에 있다고 설명했다. 중형차와 준대형 사이에 고급 중형차 시장 가능성을 보고 SM6에 국내 없던 최초, 최고 기술들을 쏟아 부었고 더불어 기존 중형차에서 느끼지 못했던 높은 감성 품질을 내세운 점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실제로 SM6의 고급화는 트림별 실적으로 나타났다. 최고급 트림인 RE의 판매 비중은 41.9%이며 차상위 트림인 LE(46%)까지 포함하면 전체 판매의 88%를 차지한다. 국산 중형세단 소비자들의 높은 안목과 선택기준이 프리미엄한 차임을 입증한 것이다.

또한 SM6는 가장 성공적으로 중형차 파워트레인 세분화를 이뤄냈다. 우선, SM6 1.6 TCe는 본격적인 다운사이징 가솔린 터보 중형세단 시대를 열었다. SM6 1.6 TCe 누적판매대수는 총 5770대로 월평균 961대가 판매됐고 이는 타사 경쟁 1.6 터보 차량의 월 100여대 판매와 비교해 압도적으로 높다.

특히 SM6는 디젤 중형세단의 부활을 의미했다. 8월 출시한 SM6 dCi는 9월까지 총 1,413대가 판매돼 데뷔와 함께 국산 디젤 중형세단 판매 1위로 점프했다. SM6 dCi는 SM6의 품격과 경차보다 높은 경제성으로 시장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SM6 누적 판매 4만대는 시장의 선택은 프리미엄 중형차임을 입증한 동시에 2.0 GDe가 65.3%(2만6411대)로 판매를 주도하고 1.6 가솔린 터보, LPG, 디젤 파워트레인이 고르게 높은 비율로 서포트하는 파워트레인 세분화를 이뤄 시장의 새로운 놀이터를 완성했다는 데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