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400km 주행 가능 전기차 ‘조에ZOE’ 첫 공개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09-29 17:09:00 수정 2016-09-29 17:17:2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르노 자동차는 29일 언론공개를 시작으로 펼쳐진 ‘2016 파리 모터쇼’를 통해 400km의 주행거리를 자랑하는 전기차 ‘ZOE(조에)’를 최초 공개했다.

Z.E 40 배터리를 장착한 르노 ‘조에’는 NEDC 사이클 기준 주행 거리 400km를 자랑하며 출시 당시 주행거리의 무려 2배에 달하는 현존 모든 주요 전기차량 중 최장거리를 자랑한다. 신형 Z.E 40 배터리의 도심 및 교외 지역 실제 주행 거리는 300km이다.

‘조에’는 유럽 내에서 판매량이 최대인 전기차이며 일일 통근거리 왕복 시 중간 충전이 불필요하기 때문에 내연엔진 차량의 실질적인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조에에 탑재된 Z.E 40 배터리는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던 소비자 장벽을 허물었다는 평가다. 충전 걱정 없이 여행이나 다양한 운전상황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Z.E 40 배터리 충전 시간은 표준 배터리 충전 시간과 비슷하다. 따라서 ‘완충’까지 걸리는 시간이 그리 길지 않다. 예를 들어 유럽에 널리 도입된 공공 충전시설에서 주행거리 80km 를 추가하기 위해 필요한 충전 시간은 30분 밖에 되지 않는다.

신형 Z.E40 배터리는 유효에너지 41kWh를 자랑하며 이는 기존 표준 배터리(유효 에너지 22kWh) 저장 용량의 두 배에 달한다. LG화학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개발한 신형 배터리는 고밀도 에너지 리튬 이온 기술을 적용했다. 르노와 LG는 배터리 크기나 중량의 변화 없이 저장 용량만 증가시켰다.

통상적으로 사용되는 배터리 모듈 추가 기법 대신 에너지 밀도 증가를 위해 배터리 셀의 화학성분을 최적화 하였다. 배터리의 신뢰성과 안전은 유지하면서 용량을 증가시키는 신기술을 개발한 것.

차량 내 배터리 통합을 위한 세심한 작업 덕에 저장 용량이 증가된 배터리를 탑재하여 주행 거리를 증가시킬 수 있었다. 배터리의 전자 관리 시스템이 구동 시 에너지 사용을 최적화 하고 새로운 공기 순환 시스템이 배터리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여 덥거나 추운 날에도 자동차 연비를 절약한다.
한편 르노 자동차는 지난 4월 중국 베이징 모터쇼를 통해 첫 선을 보인 신형 콜레오스와 미래지향적 디자인의 전기차 Z32를 비롯해 신형 그랜드 시닉, 신형 메간 세단, 페이스 리프트 신형 클리오와 알라스칸을 모터쇼를 통해 공개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