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간의 제주 ‘아이오닉 일렉트릭’ 이용 리포트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09-13 09:16:00 수정 2016-09-13 16:08: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카쉐어링 브랜드 그린카는 제주에 최초로 도입한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8월 한 달 간 고객 이용 데이터 분석 결과를 13일 공개했다.

그린카는 지난달 3일 업계에서 유일하게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도입하고, 접근성이 뛰어난 제주공항 인근과 시내 지역에서 전기차 카쉐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린카에 따르면 총 10대의 ‘아이오닉 일렉트릭’ 카쉐어링 서비스의 평균 대여시간은 23.5시간이며 평균 주행거리는 111Km로 제주지역에서 아반떼 가솔린 차량의 평균인 6.8시간 및 68Km보다 각각 245%, 63% 이상 높은 수치를 보였다.

또한 지난달 이용데이터 중 아이오닉 일렉트릭 1회 대여 시의 최장 주행거리는 588km, 총 주행거리는 2만1000Km를 돌파하는 등 적지 않은 이용률을 보였다. 특히 그린카는 친환경차 활성화를 위해 전기차 주행요금도 무료로 제공하고 있어 제주를 방문하는 여행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린카의 ‘아이오닉 일렉트릭’ 카셰어링 서비스를 다시 이용할 의사가 있는지를 묻는 설문에서는 97%의 이용자가 재이용 의사를 밝혔으며 제주 지역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에 대해서도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아이오닉 일렉트릭’ 이용자의 80% 이상이 남자였으며, 연령별로는 절반 이상이 20대(57%)로 30대(20%), 40대(10%미만)가 그 뒤를 이었다. 고객들이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그린카로 대여한 이유는 ‘최신 전기차를 체험하기 위해(43%)’, ‘요금이 저렴해서(23%)’가 높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한편 카쉐어링 서비스는 10분 단위로 차량 이용이 가능해 전기차를 쉽게 경험할 수 있고, 전기차가 배차된 그린존(차고지)에 충전기를 설치하기 때문에 충전 인프라 확대에도 기여해 국내 친환경차의 테스트베드(Test Bed)로써 각광받고 있다.

특히 이번 그린카의 제주 ‘아이오닉 일렉트릭’ 이용 데이터 분석으로 전기차의 주행거리가 길어지고 향후 충전 인프라가 확대되면 장거리 운행에도 전기차가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