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G·마이바흐’도 전기차 전환… 벤츠, 뮌헨서 ‘EQE·G바겐 전기차’ 최초 공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9-06 18:51:00 수정 2021-09-06 19:15: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벤츠 ‘2021 IAA 모빌리티’ 참가
두 번째 전기차 세단 EQE 세계 최초 공개
G바겐 전기차·마이바흐 전기차 첫선
고성능 전기차 ‘AMG EQS53 4매틱+’ 공개
최고출력 843마력 하이브리드 AMG GT 첫선


EQE
메르세데스벤츠가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2021 IAA 모빌리티(뮌헨모터쇼)’를 통해 브랜드 전동화 방향성을 공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물론 메르세데스-마이바흐와 메르세데스-AMG 등 모든 브랜드가 전기차 전환을 본격화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6일(현지 시간) 뮌헨모터쇼에서 ‘전동화를 선도하다(Lead in Electric)’를 주제로 메르세데스-EQ와 메르세데스-AMG, 메르세데스-마이바흐 등 브랜드 전반에 걸친 전동화 라인업을 소개했다.

주요 모델로는 벤츠 E클래스급 모델에 해당하는 전기차 ‘EQE’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또한 전기차로 탈바꿈한 G바겐(G클래스) ‘콘셉트 EQG’와 EQS 고성능 모델 ‘메르세데스-AMG EQS’, 럭셔리 전기차 방향성을 보여주는 ‘콘셉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 고성능 하이브리드 모델 ‘메르세데스-AMG GT E 퍼포먼스’ 등을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였다.
EQE
한국인이 가장 주목할 만한 신차로는 EQE를 꼽을 수 있다. EQE는 브랜드 첫 전기 세단 EQS에 이어 선보인 럭셔리 전기차 세단 모델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E클래스급 전기차로 이해하면 된다. EQS에 적용된 전기차 아키텍처 EVA2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두 번째 모델이기도 하다.

외관은 EQS에 적용된 메르세데스-EQ 브랜드 최신 디자인을 따른다. 활처럼 휘어진 ‘원 보우(one-bow)’ 라인과 운전석을 앞으로 전진시킨 ‘캡-포워드(cab-forward)’ 스타일이 조합돼 EQ 브랜드 특유의 실루엣을 완성한다. 중후한 느낌을 강조한 E클래스보다 젊고 미래적인 이미지다. 짧은 오버행과 완만한 쿠페 스타일 C필러, 리어 스포일러는 스포티한 감성을 강조하는 요소다.
EQE
실내는 EQS에 처음 적용된 MBUX 하이퍼스크린을 채용했다. 전반적인 인테리어 구성 역시 EQS와 비슷하다. 벤츠 측은 전기차 특성을 살려 기존 E클래스보다 넉넉한 실내 공간을 구현했다고 강조했다. 휠베이스 기준 실내 길이가 80mm가량 길다고 한다.

세부 모델은 최고출력 288마력, 최대토크 54.1kg.m 수준의 성능을 발휘하는 EQE350과 680마력(500kW)의 고성능 버전으로 출시 예정이다. 공식 출시는 내년 중반이라고 한다. 배터리 용량은 90kWh급으로 유럽 WLTP 기준으로 최대 660km 주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국내 기준으로 환산하면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줄어들 전망이다.
EQE
콘셉트 EQG 역시 눈여겨 볼만하다. 국내 인기 차종 중 하나인 G바겐의 전기차 버전이다. EQ 브랜드가 지향하는 첨단 기술과 방향성이 더해졌지만 G바겐 특유의 디자인은 그대로 유지된 것이 특징이다. 각진 실루엣과 외부 보호 스트립, 전면 원형 헤드램프 등이 특징이다. 전동화 시대에도 변하지 않는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보여준다. 블랙 컬러 패널 라디에이터 그릴과 3D 효과를 주는 빛나는 삼각별, 블루 컬러 애니메이션 패턴과 사이드미러 원형 LED는 EQ 브랜드 최신 디자인 요소다.

벤츠 측은 EQG가 전기차로 만들어졌지만 특유의 디자인과 오프로드 성능은 그대로 계승한다고 설명했다. 차체는 사다리형 프레임을 기반으로 하고 섀시는 강력한 오프로드 주행 성능에 맞춰 설계됐다고 한다. 프론트액슬의 독립형 서스펜션과 후면 리지드액슬(Rigid axle)은 전기 구동계와 통합되도록 새롭게 개발됐다. 전기모터는 4개가 각 바퀴에 장착된다. 전기모터 파워를 개별 제어할 수 있어 도로 상황에 맞는 주행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다른 사륜구동 모델과 마찬가지로 콘셉트 EQG의 오프로드 감속 기능은 2단 변속 기어로 작동한다.
콘셉트 EQG
콘셉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이하 마이바흐 EQS)는 벤츠 서브 브랜드 메르세데스-마이바흐의 전동화 방향성을 보여주는 첫 전기차 모델이다. 차 이름은 EQS지만 세단이 아니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만들어졌다. 날렵한 헤드램프와 커다란 라디에이터 그릴 패널, 유선형 차체 실루엣과 곳곳에 더해진 크롬 장식 등이 조화를 이뤄 마이바흐 고유 느낌을 살린다. MBUX 하이퍼스크린을 기반으로 미래적이면서 고급스러운 실내를 구현했으며 이그제큐티브 시트와 쇼퍼 패키지 등 마이바흐가 제공하는 전용 고급 사양이 더해진다.

고성능 브랜드 메르세데스-AMG도 벤츠 전동화 전환에 힘을 보탠다. 이번 모터쇼에서 전기차 세단 EQS의 고성능 버전을 선보였다. 메르세데스-AMG EQS53 4매틱+는 럭셔리 플래그십과 고성능 세단의 특징이 조합된 모델로 볼 수 있다. 역동적인 내·외관 디자인과 감각적인 사운드가 AMG 고유의 정체성을 보여준다고 벤츠는 전했다. 앞바퀴와 뒷바퀴에 장착된 전기모터는 완전 가변형 ‘AMG 퍼포먼스 4매틱+’ 사륜구동 시스템을 구현한다. 최고출력은 658마력(484kW), 최대토크는 96.9kg.m다. 선택 사양인 AMG 다이내믹 플러스 패키지를 추가하면 부스트 기능이 제공되는 레이스스타트모드에서 최고출력 761마력, 최대토크 104.0kg.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에 소요되는 시간은 3.4~3.8초(배터리 80% 이상)라고 한다. 운전 재미를 위한 사운드 제너레이터가 적용됐으며 ‘어센틱’과 ‘퍼포먼스’ 등 2가지 버전 사운드를 제공한다.
콘셉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EQS
메르세데스-AMG GT 63 S E 퍼포먼스는 브랜드 첫 번째 고성능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이다. 내연기관 엔진이 전면에 탑재됐고 리어 액슬에 전기모터와 배터리가 장착됐다. 파워트레인은 4.0리터 V8 가솔린 바이터보 엔진과 전기모터로 구성됐다. 합산 최고출력 843마력, 최대토크 142.9kg.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에 걸리는 시간은 2.9초다. 전기모터 덕분에 보다 즉각적으로 반응하고 최적 토크 및 중량 배분 세팅으로 역동적인 주행감각을 구현했다고 한다. 배터리는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F1팀의 하이브리드 레이스카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된 특수 배터리가 탑재된다. 일반적인 배터리와 비교해 출력 밀도가 2배가량 높다고 강조했다. 높은 배터리 성능은 최신 냉각시스템을 통해 비롯된다. 비전도 액체로 이뤄진 냉각수가 560개 배터리 셀 주변을 흐르면서 각 셀을 개별적으로 냉각해 최적 온도를 유지하는 원리다.
메르세데스-AMG GT 63 S E 퍼포먼스
메르세데스-AMG EQS53 4매틱+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