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마틴 ‘V12 스피드스터’ 88대 한정 판매… 영국서 100% 수작업 제작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4-30 10:19:00 수정 2021-04-30 10:38: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애스턴마틴이 88대 한정판 리미티드 에디션 ‘V12 스피드스터’를 공개했다.

애스턴마틴 V12 스피드스터는 브랜드 역사 중 최고의 레이싱 머신 중 하나인 ‘DBR1’과 지난 2013년 애스턴마틴 100주년을 맞아 공개됐던 ‘CC100’ 조화 속에 탄생했다.

DBR1은 1956년 이후 총 5대만 만들어졌다. 이 차는 1957년 스파 스포츠카 레이스 우승을 시작으로 1958년과 1959년 굿우드 투어리스트 트로피를 획득했다. 특히 1959년 르망과 1000km 뉘르부르크링에서 연이어 우승하며 애스턴마틴을 세계 최고의 레이싱 브랜드로 각인시켰다.

혁신 기술 도입도 DBR1의 핵심 가치 중 하나다. 1958년부터 도입된 데이비드 브라운 5단트랜스미션과 2992cc 직렬 6기통 엔진을 이식한 DBR1은 241km/h(150mph)에 달하는 최고 속도를 기록했다.

V12 스피드스터 심장은 애스턴마틴을 상징하는 최신 5.2리터 V12 트윈터보 엔진을 재설계해 이식했다. 최고출력 700마력에 최대토크 753Nm의 가공할 힘과 우렁찬 엔진 사운드를 제공한다. 뛰어난 응답성의 ZF 8단 자동변속기와 결합한 V12 스피드스터는 100km/h까지 3.4초만에 도달, 최고 속도는 318km/h(198mph)다.

루프와 윈드 스크린이 없는 오픈 콕핏 디자인 V12 스피드스터를 직접 운전한다면 제원상 숫자를 초월한 강렬한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다.

V12 스피드스터는 르망 우승의 DBR1에서 영감을 받은 옵션들을 채택했다. 애스턴마틴 상징적인 레이싱 그린 색상의 익스테리어와 클럽스포츠 화이트 색상의 스트라이프 및 원형 그래픽, 인테리어에 사용한 콘코 새들 가죽과 비리디안 그린 직물 등 DBR1 디자인을 계승했다. 모든 V12 스피드스터 모델은 50시간 이상 소요되는 정밀한 도장 공정을 거쳐 완성된다.

카본 파이버로 마감된 오픈 콕핏 디자인과 탑승자를 위한 레이싱 그린 컬러의 헬멧, 새틴 실버 알루미늄 스위치기어 등 DBR1을 오마주 한 다양한 디테일을 적재적소에 적용시켰다.

마렉 라이히먼 애스턴마틴 부사장겸 CCO는 “감성과 독점적소유가 개발의 핵심 요소였다”며 “우아한 예술적인 아름다움과 본능적인 스포츠 드라이빙을 모두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DBR1의 명성과 브랜드에 남긴 유산을 재해석해 고객들 역시 다시 한번 DBR1과 애스턴마틴을 느끼고 즐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V12 스피드스터는 현재 주문이 가능하며 애스턴마틴 본사가 위치한 영국 게이든에서 모두 수작업으로 제작된다. 고객 인도는 올해 중반부터 시작할 계획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