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pic]맥라렌 ‘아투라’ 680마력 폭발

동아경제

입력 2021-02-17 11:25:00 수정 2021-02-17 11:43: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맥라렌 하이브리드 슈퍼카 ‘아투라’가 17일(현지시간)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맥라렌에 따르면 아투라에는 맥라렌이 새로 개발한 3.0리터 V6 트윈터보 엔진과 E-모터 및 배터리팩을 포함하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장착된다.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최고 출력 680마력과 최대 토크 720Nm에 달하는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여기에 맥라렌이 새로 설계한 경량 8단 SSG 자동 변속기를 통해 효율적으로 동력계통에 전달한다. V6 트윈터보 엔진과 E-모터는 각각 585마력 및 95마력을 낸다. 특히 E-모터는 슈퍼카의 날카롭고 정밀한 스로틀 응답성 및 맹렬한 기세의 가속 성능을 발휘한다.

아투라에 탑재된 E-모터는 변속기 벨 하우징에 탑재된다. 기존 방사형 자속모터보다 작고 전력 밀도는 높은 축방향 자속모터는 맥라렌 P1보다 33% 더 높은 전력 밀도를 발휘한다. 특히 토크 충전으로 알려진 토크 전달의 즉각적인 특성은 날카로운 스로틀 응답성의 핵심이다. 아투라가 슈퍼카라는 사실은 측정된 수치로도 확인할 수 있다.

최고 속도는 330km/h로 소프트웨어 상 제한을 둔 상태다. 정지 상태에서 100, 200, 300km/h에 도달하는 시간은 3.0초, 8.3초, 21.5초에 불과하다. 아투라는 맥라렌 서울을 통해 주문 가능하다. 올해 하반기 중 고객 인도를 시작할 계획이다.

동아오토 car@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