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생산 나선 자동차왕국”… FCA그룹, 月 100만개 공급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3-24 16:25:00 수정 2020-03-24 16:28:5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피아트와 크라이슬러, 지프 등 다양한 자동차 브랜드를 보유한 FCA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의료진이 사용할 안면 보호 마스크 생산에 나선다.

FCA그룹은 이달 중 생산설비를 구축해 한 달에 100만개 넘는 의료진용 안면보호마스크를 생산해 기부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생산된 마스크는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에 먼저 공급될 예정이다.

FCA그룹이 생산한 안면보호마스크는 경찰청과 구급대, 소방청, 병원 및 보건소 등에 기부된다. 마스크 생산을 위해 FCA그룹은 자체 제조시설과 공급망, 엔지니어 전문지식을 활용한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대응에 적극 동참하기로 한 것이다.


또한 그룹은 국가와 지역 및 시 당국 등과 협업해 기부한 마스크가 가장 시급한 상황에 있는 국민과 시설에 바로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관련 세부 계획 발표도 준비하고 있다.

마이크 맨리 FCA그룹 CEO는 “최전선 의료계 종사자들을 보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이라고 판단했다”며 “의료산업 전반을 조사해 인공호흡기 생산 증가를 지원하고 안면보호용마스크를 지원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상황이라고 인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룹 제품 생산 및 제조 역량을 집중해 마스크가 필요한 곳에 전달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