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글래디에이터, ‘북미 올해의 트럭’ 선정…하반기 국내 출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1-15 16:43:00 수정 2020-01-15 17:33:3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가장 다재다능한 지프
국내 출시 모델 3.6리터 ‘루비콘’ 트림


FCA코리아는 올해 국내 출시 예정인 ‘글래디에이터(Gladiator)’가 북미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2020 북미 올해의 트럭’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포드 레인저·램 헤비듀티와 막판까지 치열한 접전을 펼친 가운데 글래디에이터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매년 1월 진행되는 북미 올해의 차 시상은 ‘북미 올해의 자동차’, ‘북미 올해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북미 올해의 트럭’ 등 3개 부문으로 나뉘어 이뤄진다. 수상 모델들은 혁신과 설계, 안전, 운전자 만족도, 가치 등을 전문가(미국·캐나다 출신 자동차 전문가 50명) 평가를 거쳐 입증 받는다.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이번 시상식을 통해 올해 최고의 트럭 모델로 뽑힌 것이다.

짐 모리슨(Jim Morrison) FCA그룹 북미 총괄은 “이번 시상은 지프 글래디에이터가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선택이라는 사실을 입증한다”며 “브랜드 고유의 사륜구동 성능과 다재다능한 기능을 갖춘 것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지프 글래디에이터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만족시키는 모델로 만들어졌다. 브랜드 아이코닉 모델인 랭글러 특유의 디자인이 반영된 중형 픽업이다. 동급 최고 수준 견인력과 적재량, 랭글러에 적용된 최신 오프로드 기술이 집약된 것이 특징이다.
FCA코리아는 올해 지프 글래디에이터를 국내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출시 일정은 미정이지만 하반기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시장에서는 지난해 4월 공식 출시를 앞두고 선보인 ‘론치 에디션’이 사전계약 물량 4190대가 하루 만에 완판(완전판매)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론치 에디션은 전용 디자인과 타이어 및 휠, 컬러 등이 더해져 일반모델과 차별화됐다. 일반모델의 경우 스포츠와 스포츠S, 오버랜드, 루비콘 등 4가지 트림으로 판매된다. 국내 출시 모델은 3.6리터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루비콘 트림이다. 차량 생산은 미국 오하이오주 톨레도 공장에서 이뤄진다.

한편 이번 시상에서 스포츠카인 ‘쉐보레 콜벳 스팅레이’가 현대자동차 쏘나타와 도요타 수프라를 제치고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기아자동차 북미 전략 모델인 ‘텔루라이드’는 현대차 팰리세이드와 링컨 에비에이터와 경합한 가운데 ‘북미 올해의 SUV’로 최종 결정됐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