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전용 트럭 콘셉트카 ‘넵튠’ 실물 공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10-29 10:01:00 수정 2019-10-29 10:32: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왼쪽부터 하학수 현대차 상용디자인실장, 마이크 지글러(Maik Ziegler) 현대차 상용연구개발전략실장,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봉재 현대트랜스리드 법인장, 스튜어트 제임스(Stuart James) 현대트랜스리드 최고판매책임자가 28일(현지 시간) ‘2019 북미 상용 전시회’에 공개된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28일(현지 시간) 미국 애틀란타 조지아 월드 콩그레스센터에서 열린 상용차 전시회에 참가해 수소전용 트럭 콘셉트카 ‘넵튠’을 선보였다.

넵튠 차명은 대기의 80%가 수소로 이뤄진 해왕성(Neptune)과 로마신화에 나오는 바다의 신 넵투누스(Neptunus)에서 따와 수소에너지가 가지고 있는 친환경적이고 깨끗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넵튠은 둥근 형태 전면부와 단순한 일체형 구조를 바탕으로 수소전기 트럭에 특화된 독창적인 차체를 갖췄다.


넵튠 디자인은 미국 1세대 산업디자이너 헨리 드레이퍼스가 1930년대 디자인한 유선형 스타일의 뉴욕 중앙철도 기관차에서 영감을 받았다.

현대차는 20세기 초 기계·기술 발전과 대담한 디자인을 상징하는 기관차의 형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고,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대로의 전환과 수소 에너지 모빌리티 실현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전면부 좌우를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얇은 헤드램프는 현대차의 수소전기 SUV 넥쏘와 함께 현대차의 가장 앞선 수소전기차 기술을 상징한다. 측면에는 얇은 푸른 광선을 적용해 유선형으로 이어지는 차체의 매끈한 실루엣을 강조했다.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은 “디자이너들의 창의력과 첨단 기술을 통해 탄생한 '넵튠'의 디자인은 미래 수소사회를 향한 현대차의 모빌리티 비전을 보여준다”며 “차세대 수소전기차의 존재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하이테크 이미지를 구현하고 라이프스타일 모빌리티로서 새로운 실내 공간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수소전기 파워트레인에 둥근 온실 형태의 캡(트럭 앞쪽 엔진 위에 위치한 운전석 공간)이 더해지면서, 실내는 기존 내연기관 상용차에 비해 넓을 뿐만 아니라 튀어나온 부분없이 평평한 바닥으로 구현됐다.

퍼스널 스튜디오로 명명된 실내 공간은 장거리 이동이 빈번한 운전자가 가장 효과적으로 일과 삶의 균형을 관리할 수 있도록 맞춤형 환경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전면 유리(윈드쉴드 글래스) 테두리를 둘러싼 프레임은 디지털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기능을 담당하며, 몸 동작과 눈동자를 인식하는 제스처 컨트롤, 아이 트래킹 그리고 음성 제어 기술 등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하는 ‘인간 공학적 설계’를 바탕으로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미국 상용차 시장에 첫 발을 땠다. 현대차는 넵튠 공개와 함께 현대차의 글로벌 수소전기차 리더십을 상용 부문으로 확장해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말 발표한 중장기 수소 및 수소전기차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에 따라 오는 2030년 수소전기차 50만대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약 20만기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외부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 내 선두 지위를 지속 확보하기 위해 글로벌 상용차 시장에서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 사업을 전개해나가고 있다. 지난 9월에는 미국 커민스와 손잡고 북미 상용차 시장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차와 커민스는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반 친환경 파워트레인을 공동 개발해 북미 지역 버스, 트럭 등 상용차 제작업체에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상용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7종, 수소전기차 10종 등 총 17개 차종의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모델 라인업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현대차그룹 미국 계열사 운송용 트레일러 등을 생산하는 ‘현대트랜스 리드’는 친환경 액화질소 트레일러 콘셉트를 선보이며 통합 친환경 솔루션을 제안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