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쉐보레 볼트(Volt), 가솔린 품은 전기 ‘침묵의 주행거리연장’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1-09 08:00:00 수정 2016-11-09 08: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 6월 부산국제모터쇼를 통해 국내 첫 공개된 이후 우여곡절 끝에 일반 판매 대신 렌터카와 카셰어링으로 우선 공급을 선택한 쉐보레의 주행거리연장전기차 ‘볼트(Volt)’는 총 676km에 달하는 최대주행거리를 바탕으로 친환경차의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는 모델이다.

이번 국내 출시된 쉐보레 볼트는 2세대 모델로 기존 대비 96개가 줄어든 192개의 배터리 셀을 탑재해 전체 배터리팩 하중의 10kg을 감량하고도 12%의 효율개선과 함께 전기차 수준에 근접한 최대 89km의 순수전기주행거리를 확보했다.
또한 전기와 가솔린 엔진을 모두 사용하면 최대주행가능거리가 1세대 대비 64km가 늘어난 총 676km에 이르러 전기차의 최대 단점이던 짧은 주행거리로 인한 불안함을 일부분 해소시켰다.

쉐보레 볼트는 스티어링 휠 후면의 패들 스위치를 이용할 경우 운전자는 회생 에너지 생성을 능동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에너지 효율은 운전패턴에 따라 더욱 높일 수 있고 기존 내연기관 차량 대비 조금 색다른 주행감을 느껴볼 수 있는 부분 역시 특징.
쉐보레 볼트의 외관은 공기역학성을 고려한 디자인이 적용돼 전후면부 곳곳에서 미래지향적인 요소들을 느껴볼 수 있다. 전면부는 새로운 모습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되고 보다 매끈한 디자인을 뽐낸다. 특히 주행 중 에어로 셔터(Aero Shutter) 시스템이 활성화 되면 공기저항을 최소화하며 효율성은 더욱 높아진다.


실내는 계기판 그래픽과 일부 버튼을 제외하면 현행 신형 말리부 이전의 8세대 말리부와 유사한 모습이다.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와 공조장치 조절 버튼은 상하로 분류돼 단순하지만 사용하는데 편리하다.
쉐보레 볼트는 운전석 및 조수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해 총 10개 에어백이 적용되고 차선 이탈 경고 장치와 차선 유지 시스템 등 첨단 능동형 안전 시스템이 탑재되는 등 안전성 또한 한층 돋보인다.

주행성능은 일반적인 전기차의 느낌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시동버튼을 누르면 “쉬우우웅” 소리와 함께 전력이 공급되고 움직일 준비가 됐음을 운전자에게 청각신호로 전달하는 부분이 조금 이색적일 뿐. 전기차 기반의 파워트레인 특성상 시동이 걸렸음에도 차체 진동과 엔진음 등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저속에서 간간히 노면에서 올라오는 소음을 제외하면 차가 움직이고 있다는 느낌 역시 쉽게 전달되지 않을 만큼 NVH 성능 또한 만족스럽다. 하지만 가속페달을 좀 밟자 전기모터의 강력한 초반 토크와 함께 부족함 없는 초반 가속성이 느껴지고 이때 풍절음이 조금 실내로 유입되는 부분은 아쉽다.
볼트의 달리기 성능은 전반적인 가속감이 풍부하고 일반 전기차와 비슷하게 역시나 고요하고 경쾌한 움직임이다. 다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구조 상 어느 정도 속력이 올랐음에도 어지간해선 가솔린 엔진의 개입을 느껴볼 여유를 허락지 않는 부분이 이색적이다.

쉐보레 볼트는 약 158km/h 이전까지 가솔린 엔진이 구동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 또한 배터리 잔량이 20% 이하로 떨어질 상황이 아니라면 더욱 가솔린 엔진의 개입을 경험하긴 힘들다. 볼트가 주행거리연장전기차로 불리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일반적인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전기에너지를 기반으로 가솔린 엔진이 수시로 구동력에 힘을 더하는 방식이라면 볼트는 가솔린 엔진이 전기에너지를 충전하는데 주된 목적을 갖춰 개입을 최소화하는 방식이다.

볼트의 최대토크는 40.7kg.m으로 동급 국내 중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두 배 이상에 달하는 데다 저속에서 최대토크를 발휘하는 부분도 도심주행에서 장점으로 작용한다.
연비 역시 전기 모드 시 복합 15.3km/kwh, 휘발유 기준 복합 17.8km/ℓ로 부족함 없는 부분은 가장 큰 장점으로 지목된다. 한편 쉐보레 볼트는 1세대 모델이 지난 2011년 북미에서 판매를 시작해 2세대 모델을 포함 지난달까지 누적 판매량 10만대를 넘을 만큼 친환경차 대중화를 이끄는 모델로 자리매김 중이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관련기사

자동차 핫포토

라이프



동아오토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자동차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